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8 21:14 (화)
무창포 가을 대하·전어 축제, 오는 15일부터
무창포 가을 대하·전어 축제, 오는 15일부터
  • 박호현
  • 승인 2018.09.11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추석 황금연휴기간, 먹거리·볼거리·즐길거리 풍성
사진은 지난해 무창포 대하·전어 축제 중 맨손 대하잡기 체험 모습

(동양일보 박호현 기자) 보령 무창포항에서 오는 15일부터 내달 7일까지 ‘18회 무창포 가을 대하·전어 축제’가 열린다.

무창포축제추진위원회(회장 이종길)가 주최하고 보령시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행사 기간 무창포항 및 해수욕장 일원에서 싱싱한 전어와 대하를 맛보는 것은 물론 갯벌 조개캐기, 맨손 고기잡기, 독살체험과 해변관광열차 등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진다.

개막 첫날인 15일에는 오후 5시부터 식전행사와 개막식, 송대관과 유지나 등이 출연하는 복지TV 탑 가요쇼 녹화방송 등 축하공연에 이어 불꽃놀이가 무창포 해변 밤하늘을 수놓는다.

행사기간 품바공연, 무창포 낙조5경 즐기기 포토 콘테스트, 주말저녁에는 주부가요열창과 함께 푸짐한 선물을 준비해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아울러 대하・전어 먹거리 장터가 상시 운영되고, 전통어업방식인 독살어업체험, 썰물 때는 석대도까지 1.5㎞ 물 갈라짐 현상이 일어나는 신비의 바닷길체험 및 바지락 잡기 체험도 가능하다.

맨손고기잡기체험(9000원), 바지락 캐기체험(5000원), 독살고기잡기체험(1만5000원)은 물때에 따라 열리고, 해변관광열차는 5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이번 대하·전어 축제는 22~26일 추석 황금연휴와 10월 3일 개천절 등 공휴일이 많아 추석 전·후로 가족이나 연인들끼리 한번쯤 찾을만하다.

가을 전어는 ‘전어 굽는 냄새에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고소한 맛으로 유명한데 특히, 겨울을 대비해 몸에 지방을 축적해 놓기 때문에 9월 중순부터 10월 초까지 맛이 가장 좋아 이 기간에 축제를 개최해오고 있다.

전어와 함께 가을진미로 통하는 ‘대하’는 크기가 20~27㎝로 우리나라 연안에서 자생하는 80여종의 새우 중 가장 크고 먹음직스러워 미식가들에게 인기가 높다. 단백질과 무기질 함량이 높아 스태미너와 웰빙 식품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무창포에서 개최하는 전어·대하 축제장에는 바다를 보면서 특히 금, 토요일 저녁에는 수준 있는 버스킹 공연을 즐기며 가을 진미를 맛볼 수 있고, 해수욕장과 어항 그리고 등대까지 이어지는 방파제가 어우러져 있어 가을 낭만여행을 느끼기에 안성맞춤이다.

여기에 서해 바다로 떨어지는 붉게 물든 저녁노을은 최고의 여행을 선사한다.

이곳 무창포해수욕장에서는 △봄에는 주꾸미·도다리축제 △여름에는 신비의 바닷길축제 △가을에는 대하·전어 축제 등 다양한 축제를 개최하고, 매월 2~6일 사이 하루 1~2회씩 신비의 바닷길 현상이 나타나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보령 박호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