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2-18 21:45 (화)
비류백제 초기 도읍지는 ‘아산’이다.. 이덕일 한가람역사 문화원장 주장
비류백제 초기 도읍지는 ‘아산’이다.. 이덕일 한가람역사 문화원장 주장
  • 서경석
  • 승인 2018.09.12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서경석 기자) 비류백제의 초기 도읍지가 아산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비류백제 도읍지는 그동안 ‘미추홀’이 인천일 것이라는 것이 학계의 통설 이었지만 ‘삼국유사’의 ‘미추홀=인주’라는 기록에 대해 소홀히 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것이다.

순천향대 아산학연구소가 11일 온양관광호텔에서 개최한 ‘아산학 워크숍’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 이덕일 박사는 이같은 주장을 제기하며, ‘아산의 산성과 비류백제의 도읍지 조명’이라는 주제을 발표했다.

이덕일 박사는 이같은 근거로 가장 최근 역사학자 김성호 박사가 ‘비류백제와 일본의 국가기원(지문사, 1986)’에서 미추홀이 현재의 아산시 인주면 밀두리라고 주장했음에도 학계의 지지를 받지 못한 채 세간의 관심에서 사라져버렸고 아산시는 지난 2002년 이 문제를 잠시 거론하다가 다시 잊혀졌다고 밝혔다.

이 박사는 또 “아산에서는 관심밖의 일이던 ‘미추홀’이 인천시는 인천 문학산성으로 비정한 사실을 들어 이 지역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있고, 송도 신도시의 동네이름을 ‘비류동(沸流洞)’으로 결정했다” 며 “ 최근에는 문학산성이 있는 남구를 ‘미추홀구’로 개명했다며 아산과는 대조를 이루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박사는 “‘미추홀’에 대해서는 김부식의 ‘삼국사기’ 지리지 율진군(栗津郡:현 과천으로 추정)에 속한 세 개의 현(縣) 중의 하나인 소성현(邵城縣)을 설명할 때 처음 등장했다” 며 “소성현은 본래 고구려의 매소홀현인데, 경덕왕(742~765) 때 이름을 고쳤고, 지금은 인주이다-또는 경원이라고도 하고, 매소는 미추라고도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박사의 아산시 인주가 비류백제의 초기 도읍지라는 주장이 제기 되면서 지역학계와 아산시가 이에따른 도읍지 규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아산 서경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