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0-19 15:42 (금)
세종.충남 시내외 버스 운행 '전면 중단' 위기...29일 '파업' 찬반투표
세종.충남 시내외 버스 운행 '전면 중단' 위기...29일 '파업' 찬반투표
  • 정래수
  • 승인 2018.09.26 20: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정부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줄어든 임금을 보존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세종·충남지역 버스 노조가 오는 29일 파업 찬반투표를 한다. 

대상은 세종과 충남 15개 시·군 시외버스 5개사, 시내·농어촌버스 18개사 소속 2000여대로, 찬성 의견이 많아 파업에 돌입할 경우 교통 대란이 우려된다. 

26일 충남도와 버스노조측에 따르면 충남세종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지난 20일 조합원 대표자 긴급회의를 열고 오는 29일 파업 찬성 여부를 묻는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 

천안지역 3개 시내버스 노조는 이날 조합원이 90% 넘게 참여한 가운데 찬반투표를 실시, 96%의 찬성률로 가결됐다. 

29일 나머지 조합원이 절반 넘게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통과되며, 파업에 돌입하는 시점도 그때 함께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충남세종자동차노조는 지난 18일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최종 조정회의에서 충남버스운송사업조합과 5시간 넘게 임금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함에 따라 파업 투표에 들어가게 됐다. 

양측은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근로시간 감소로 인한 손실분을 메우기 위한 임금 인상 적용 시점을 놓고 마찰을 빚고 있다. 

노조는 올해 임금 계약 시점이 갱신되는 2월부터 소급 적용할 것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합의한 이후부터 지급하겠다고 맞서며 결국 결렬됐다.

노조는 주52시간제 시행 전에 받았던 수입을 보전하기 금액(32만원)에서 조금 양보한 29만원 인상을 요구했고, 사측은 경영난을 이유로 임금동결을 주장하다 최종적으로 2% 인상(월 4만∼5만원)안을 제시했었다.

노조 관계자는 "급여가 오르더라도 주 52시간 근무 시행으로 근로 일수가 줄어듦에 따라 급여 인상 효과는 없는 실정"이라며 "지난해 임금 계약이 지난 1월 말로 이미 끝났지만, 사측이 교섭에 성실히 응하지 않으면서 결국 여기까지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노사 간 중재를 위해 물밑 접촉을 하고 있다"며 "전세버스 등 대체 운송 수단을 확보해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itanic 2018-09-26 22:20:12
나 학교끝나고 학원가면 10시반인데
이제 학원도 못다니게 하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