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0-19 15:42 (금)
도난당했던 ‘익안대군 영정’ 18년 만에 제자리로
도난당했던 ‘익안대군 영정’ 18년 만에 제자리로
  • 박장미
  • 승인 2018.10.1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2000년 1월 충남 논산 전주이씨 종중 영정각에서 사라진 ‘익안대군 영정’(충남문화재자료 제329호)이 18년 만에 제자리를 찾게 됐다.

문화재청은 10일 최근 환수한 익안대국 영정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종중에 반환했다.

이 영정은 절도범이 빼돌린 뒤 중간거래상을 거쳐 일본에 갔다가 10여년 만에 한국에 돌아올 수 있었다.

익안대군은 조선을 세운 태조 이성계의 셋째 아들 이방의(1360∼1404)다. 조선 2대 임금 정종 동생이자 3대 왕 태종 형이기도 하다.

이성계 아들 중 야심이 작다고 알려졌으나 1398년 1차 왕자의 난이 일어났을 때 이방원을 도와 정도전 세력을 제거했고, 이방원이 실권을 장악한 뒤에는 동생 이방간과 함께 개국공신 1등에 추록됐다.

이 초상화는 관리들이 착용하는 모자인 사모를 쓰고 붉은색 관복을 입은 전신을 묘사했다. 영조 10년(1734)에 도화서 화원 장만득이 그 이전 그림을 보고 제작한 이모본(移模本)으로 추정된다.

그림 크기는 가로 82㎝·세로 168㎝이며, 비단 바탕에 섬세한 화필로 채색한 점이 특징이며 조선시대 사대부 초상화의 전형적인 형식과 화법이 반영됐다.

문화재전문위원인 정진희 문화재감정관은 “조선 후기 작품이지만, 정확하게 언제 누가 그렸는지는 명확하게 알 수 없다"며 "조선시대 사대부 초상화의 전형적 형식과 화법이 반영됐다”고 강조했다.

정 감정관은 “조선 전기에는 전신상, 후기에는 반신상이 많다”며 “음영법을 거의 사용하지 않고 선으로 얼굴과 옷을 표현한 점도 조선 전기 회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 초상화는 부자지간인 태조 어진(御眞·임금 초상화)과 용모를 비교하고, 형제인 정종·태종의 모습을 유추할 수 있어 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실록은 익안대군에 대해 성질이 온후(溫厚)해 화미(華美)한 짓을 일삼지 않으며, 손님이 이르면 술자리를 베풀어 문득 취해도 시사(時事)는 말하지 않았다고 전한다.

세종 3년(1421)에는 공덕을 기리는 칭호인 시호(諡號)를 안양공(安襄公)으로 정했다. 화목하여 다투지 않는 것을 안(安), 전쟁에 공로가 있는 것을 양(襄)이라 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는 민법상 선의취득 규정이 적용되지 않아 도난품임을 모르고 구매해도 소유권이 인정되지 않는다”며 “도난문화재 회수를 위해 신고를 유도하고 유관기관과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장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