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1 22:15 (목)
20년 이상 금연하면 대사증후군 위험 ‘제로’
20년 이상 금연하면 대사증후군 위험 ‘제로’
  • 김홍균
  • 승인 2018.10.17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천안병원 신황식‧오정은 교수팀 연구 결과
신황식 교수 오정은 교수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성인 남성이 20년 이상 금연을 유지하면 대사증후군의 위험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천안병원 가정의학과 신황식·오정은 교수팀은 최근 국제학술지 Asia Pacific Journal of Public Health 2018(Vol.30)에 발표한 논문 ‘한국 성인 남성에서 금연 기간과 대사증후군과의 관계’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신황식·오정은 교수팀은 성인남성 6032명을 대상으로 금연기간, 누적 흡연량에 따른 대사증후군의 위험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20년 미만의 금연자는 비흡연자 보다 대사증후군의 위험성이 높았고, 과거 흡연량이 많을수록 위험성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20년 이상 금연을 유지한 성인 남성에게서는 대사증후군의 위험성이 완전히 사라지는 결과를 보였다.

신황식 교수는 “대사증후군 예방을 위해서는 조기금연과 누적 흡연량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연 후에도 금연클리닉의 관리를 통해 금연을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신 교수는 아울러 “금연기간과 과거 누적 흡연량을 반영해 대사증후군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며, 기존 연구들은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대사증후군 연관성만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대사증후군은 고혈당,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죽상동맥경화증 등의 여러 질환들이 3개 이상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질병이다. 심뇌혈관 질환, 당뇨병 등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하며, 성인 남성에서 유병률이 특히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