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2-10 20:54 (월)
겨울밤 가야금 선율에 취해볼까
겨울밤 가야금 선율에 취해볼까
  • 박장미
  • 승인 2018.12.0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정언 가야금 독주회 ‘동상동몽’ 19일 오후 7시 30분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가야금 연주자 송정언씨가 가야금 선율로 마음과 마음을 잇고, 오랫동안 단절된 채 살아온 한민족을 잇는다.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 직지홀에서 송 연주자의 독주회 ‘동상동몽(同床同夢)’이 열린다. ‘갤러리&뮤직아트홀 인’이 주최, 조 예술기획 주관, 충북도, 충북문화재단,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이 후원한다.

이번 공연은 한민족의 맥락이 아직 살아 숨 쉰다는 것을 확인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출발했다. 그래서 그동안 무서워서 쳐다보지 조차 못했던 북쪽으로 눈을 돌린다.

송 연주자는 “음악은 마음과 마음을 전달하는 가장 좋은 수단”이라며 “아직 정치적으로는 교류가 어렵더라도 한민족의 동질성을 확인하는 일을 작게나마 시작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도 굿거리장단, 자진모리장단, 휘모리장단 등 장단이나 안무 구성방식에 있어서 우리와 유사한 형식이 그대로 남아 있다고 한다”며 “음악과 예술이 서로에 대한 이해와 연대를 키워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그가 이끌고 있는 ‘가야금 앙상블 인’이 무대에 올라 ‘출강’이라는 곡을 연주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절도 있고 경쾌한 느낌의 에너지를 표현한 ‘출강’은 1악장은 활기찬 삶을, 2악장에선 서정적인 선율로 삶의 고단함과 처연한 느낌을, 3악장은 활기찬 장단으로 마무리된다.

이어 송 연주자의 독주로 ‘꽃피는 이 봄날에’를 들을 수 있다.

이 곡은 북한 가극의 주제가를 25현 가야금으로 편곡한 곡이다. 맑고 청아한 음색으로 화창한 봄날의 정경을 표현했다.

세찬 눈보라가 몰아치는 눈길을 가다보면 꽃길을 만난다는 희망을 담은 북한곡 ‘눈이내린다’를 피아노와 25현 가야금 곡으로 편굑한 비설천리(飛雪千里-눈덮인 천리)도 눈여겨 볼만 하다.

박한울·조완희 무용가가 특별출연 하는 ‘광교적설(光敎績雪)’ 무대도 있다. 인생을 자연에 비유해 우리의 삶을 담아낸 작품이다.

분단 전 고향 친구들과 뛰놀던 어린 시절 추억을 회상하는 어느 노인의 모습을 담은 곡 ‘그리움(missing)’은 송 연주자의 독주로 들려준다. 애잔한 선율이 감동을 선사한다. 꽃을 이루고 있는 낱낱의 잎이 흩날리거나, 뭉쳐져 꽃한송이를 이루는 모습을 그린 최지혜 작곡의 ‘꽃잎’도 초연된다.

공연은 송 연주자와 앙상블 인이 ‘아리랑 환상곡’을 연주하는 것으로 마무리 된다. 공연 관람료는 2만원. 수익은 불우이웃돕기에 쓰인다. 문의=1544-78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