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1 21:21 (월)
기자수첩-새해에도 우울한 한국경제
기자수첩-새해에도 우울한 한국경제
  • 조석준
  • 승인 2018.12.18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조석준 기자=경기침체 탓에 국내 기업 가운데 과반수가 내년에도 인력을 줄이고 신규 투자를 자제하는 등 허리띠를 더욱 졸라맬 것으로 보인다.

경총(한국경영자총협회)이 최근 244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경영전망 조사’ 결과 50.3%가 긴축경영을 하겠다고 응답했고, 30.1%가 현상유지를 하겠다고 했으며 확대 경영을 하겠다는 최고경영자는 19.6%에 불과했다. 지난해(2018년 전망)의 경우에는 그나마 현상유지가 대부분이었던 반면 올해 조사에선 긴축경영 기조로 전환, 내년부터 본격적인 경기불황이 예고되고 있다.

이는 계속된 경기 침체에 따른 기업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이기도 하겠지만 정부가 그동안 기업에 대한 지원은 전혀 하지 않은 채 투자와 채용을 독려한 모순의 결과라는 것이 경제계의 중론이다. 내년 긴축경영 시행 방안으로는 원가절감(34.8%)이 가장 많았고 인력부문 경영 합리화(22.3%), 신규투자 축소(19.3%), 사업 구조조정(10.6%), 생산 규모 축소(6.2%) 순이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69.4%는 현재 상황을 장기형 불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경기 저점(11.2%), 고점 통과 후 점차 하락(14.5%), 저점 통과 후 회복국면 진입(5.0%)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조사와 비교하면 장기형 불황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20.3%포인트나 늘었으며 경기 침체가 2년 이상 이어질 것으로 보는 비관적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경기 침체에 기업이 긴축 경영으로 대응하면 생산 감소와 소비 위축으로 이어지고 불황의 골은 더욱 깊어질 것은 불 보듯 뻔하다. 이처럼 정부가 현실을 외면한 이상적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고집하면서 하루하루가 절실한 저임금 노동자들과 영세사업자들을 오히려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우리경제가 이러한 경기불황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위해선 친노동정책의 굴레에서 벗어나 기업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의 과감한 규제완화를 통해 투자를 이끌어내야만 할 것이다. 조석준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