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17 20:38 (목)
단양군 일부 민간사회단체장들, 군 의회 ‘길들이식 예산 삭감’ 비난
단양군 일부 민간사회단체장들, 군 의회 ‘길들이식 예산 삭감’ 비난
  • 장승주
  • 승인 2018.12.23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사회단체 “공정한 잣대 없이 삭감, 단체장들을 길들이기”주장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단양군의회가 2019년 단양군 본예산 심사에서 민간사회단체 보조금과 농업 관련 보조금을 큰 폭으로 삭감하자 일부 민간사회단체장들이 “명분없는 길들이기식 예산 삭감”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23일 단양군과 군의회 등에 따르면 군은 2019년 본예산을 지난해보다 74억 5800만원(2.01%) 원이 증가한 3793억여원을 군의회에 제출했다.

군의회는 지난 20일 273회 정례회 2차 본회의를 열고 2019년도 예산 49억여원을 감액 예비비로 편성하는 수정안을 의결했다.

하지만 삭감액 중 대다수가 민간사회단체 보조금 항목이어서 군민들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군의회의 주요 삭감내역은 △노인회 운영비 1300만원 △자원봉사센터 보조금 2000만원 △관광협의회 보조금 6000만원 △농업 관련 보조금 7억9200만원 △아로니아축제 1억1000만원 중 3000만원 등이다.

특히 군의회는 단양아로니아가공센터 운영비 3억7000만원을 전액 삭감해 아로니아 재배농민들의 반발이 가장 거세다.

보조금이 삭감된 한 민간사회단체장은 “예산삭감 이유를 알아보기 위해 군의회 A의원에게 전화했더니 "‘미안하다. 내가 주도한 것이 아니고 다른 의원의 반대가 심해서 그럴 수 밖에 없었다. 다음 추경 예산에 꼭 반영해 주겠다’고 말했다”면서 “다시 반영해 줄 예산을 공정한 잣대없이 삭감한 것은 군민의 혈세를 단체장길들이기에 악용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다른 민간사회단체장은 “물가인상과 최저인건비 인상 때문에 1회 추경에 어렵게 보조금을 증액했는데 세밀한 검토없이 삭감한 것은 기준없는 예산 심사”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단양군의회는 “2019년도 예산 심사에 군재정이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면서 “의원들은 내년도 예산이 군민의 삶에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심사에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단양 장승주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