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2-22 14:34 (금)
충북대병원, 혈관조영술 2만5천례 달성
충북대병원, 혈관조영술 2만5천례 달성
  • 조석준
  • 승인 2019.01.0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헌석(가운데) 충북대병원장과 병원 관계자들이 관상동맥 조영술 2만5000례 돌파 기념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동양일보 조석준 기자) 충북대병원 충북권역심혈관센터(센터장 배장환)는 1993년 충북 최초로 관상동맥 조영술과 확장술을 시행한 이후 2018년 말 누적 혈관조영술 2만5000례를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충북권역심혈관센터는 최근 수년간 매해 600례 이상의 관상동맥 확장술과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해왔고, 2018년에는 1년 누적 관상동맥 확장술과 스텐트 삽입술을 700례 이상 시행했다. 이중 심근경색증 시술은 200례 이상이었으며 특히 병원 도착 후 90분 이내에 막힌 관상동맥을 열어줘야만 하는 ST분절 상승형 심근경색증 환자에 대한 일차적 관상동맥 중재술 100례가 포함됐다.

충북대병원은 2009년 보건복지부로부터 충북권역심혈관센터로 지정된 후에 지속적으로 ST분절 상승형 심근경색증 환자에 대한 일차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환자 도착 45분 이내에 시행하여 전국 수위의 응급심장질환 시술 병원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다.

더불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심뇌혈관 질환과 충북의 초고령화를 고려할 때 충북권역심혈관센터는 충북권역의 심혈관질환의 파수꾼으로 부정맥 질환에 대한 임상전기생리검사, 전극도자절제술 등을 시행하고 있다. 2014년부터는 급성심장질환의 치료가 어려운 보은, 옥천, 영동군 지역에 대한 응급이송 정책을 지자체, 119구급대와 함께 심근경색증 환자의 재전원율과 사망률을 낮추는 데 앞장서고 있다. 조석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