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22 21:31 (일)
'낙화장' 국가무형문화재 됐다
'낙화장' 국가무형문화재 됐다
  • 박장미
  • 승인 2019.01.07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무형문화재 김영조씨는 보유자 인정
김영조 씨가 인두로 그린 화조도 병풍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종이나 나무, 가죽 등을 인두로 지져 산수화, 화조화 등을 그리는 장인이 국가무형문화재가 됐다.

문화재청은 7일 낙화장(烙畵匠)을 국가무형문화재 136호로 지정하고 김영조(66·충북 보은)씨를 보유자로 인정했다.

낙화장에 관한 기록은 조선 후기 학자 이규경(1788∼1863)이 쓴 백과사전 형식 서적인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의 낙화변중설(烙畵辨證設)에 있다.

19세기 초부터 전북 임실 지역을 중심으로 전승된 낙화장은 기본 화법(畵法)이 전통 화법과 크게 다르지 않다. 대신 각종 준법을 붓 대신 인두로 표현하며 수묵화 속 먹의 농담도 인두로 지져 나타낸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러한 점 때문에 낙화장은 인두와 불을 다루는 숙련된 손놀림과 미묘한 농담을 표현하는 기술이 중요하다.

보유자로 인정된 김씨는 현재 충북도 무형문화재 22호 ‘낙화장’ 보유자다. 1972년 입문해 지금까지 46년간 낙화를 전승하고 있는 장인이다. 국내 유일의 기능 보유자이기도 한 김씨는 '낙화'의 맥을 잇기 위해 한국은 물론,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전승능력, 전승 환경, 전수활동 기여도 등에서 두루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박장미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