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8-22 17:55 (목)
건양대 학생 2명 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숨져
건양대 학생 2명 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숨져
  • 유환권
  • 승인 2019.01.10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측 "폐렴 및 패혈 쇼크에 의한 심정지…남은 학생 조기 귀국"
10일 해외 봉사활동을 간 학생 2명이 숨진 사실이 알려진 건양대학교 관계자가 학생들이 소속된 의료공과대 행정실로 들어가고 있다.
해외 봉사활동을 나갔던 학생 2명이 숨진 사실이 알려진 건양대학교 전경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 겨울방학을 맞아 캄보디아로 봉사활동을 떠난 대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하다가 숨졌다.

건양대학교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의료공과대학 소속 2학년 여학생 2명이 복통 등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10일 밝혔다.

이 대학 의료공과대학 학생 16명과 교수 2명, 교직원 1명 등으로 구성된 해외봉사단은 지난 6일 봉사활동을 위해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국했다. 이들은 왕립프놈펜 대학 학생 10명과 함께 현지 주민들에게 그늘막이나 닭장 등 실생활에 필요한 장비를 만들어주는 봉사활동을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8일 오전 여학생 2명이 갑자기 복통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링거를 맞는 등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상태가 호전돼 호텔로 돌아왔으나, 다음날 또다시 복통을 호소했다. 다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나 9일 오후와 10일 오전 각각 숨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인은 폐렴 및 패혈 쇼크에 의한 심정지다. 음식에 의한 감염인지, 현지 병원에서 감염된 것인지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캄보디아 현지 호텔에서 같은 방을 사용하던 룸메이트 관계라고 학교 측은 전했다.

숨진 학생들은 처음 복통을 호소하기 전날인 지난 7일 다른 학생 2명과 함께 저녁 식사 후 호텔 인근 식당에서 피자와 맥주 등을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2명을 제외하고 다른 학생들은 건강에 이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소식이 전해진 건양대는 침통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언론 보도와 주변의 전언을 통해 소식을 접한 학생 및 학교 관계자들은 삼삼오오 모여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며 일부 학생들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또한 유족들이 받을 충격과 슬픔을 우려하면서 현지에 함께 동행한 다른 학생들에게까지 추가 피해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대학측은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이 대학 의료공대학장과 학생처장 등 교수 2명과 유족 6명 등 모두 8명을 현지로 급파했다. 대학 측은 현지에 있는 학생들이 안전하고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학생들은 이르면 12일부터 순차적으로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논산 유환권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