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22 21:46 (화)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에 2-1 진땀승 거두고 8강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에 2-1 진땀승 거두고 8강
  • 동양일보
  • 승인 2019.01.23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찬 선제골 이후 김진수 연장전 헤딩 추가골

축구 대표팀이 바레인에 연장 접전 끝에 신승을 거두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

황희찬의 전반전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후반전에 동점골을 허용한 후 연장전에서 김진수의 결승골로 거둔 극적인 승리였다.

이번 대회 4연승을 이어간 대표팀은 어렵게 8강 티켓을 차지했다.

카타르-이라크의 16강전 승자와 오는 25일 밤 10시 준결승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 랭킹 113위의 약체 바레인을 상대로 황의조를 원톱 공격수로, 손흥민을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는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이청용과 황희찬이 좌우 날개에 서고, 기성용이 빠진 중원엔 정우영과 황인범이 나섰다.

 홍철과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포백 수비라인을 구축하고 김승규가 골문을 지켰다.

 대표팀은 시작과 함께 측면 돌파로 코너킥 기회를 만들어내는 등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하는 듯했다.

그러나 곧바로 바레인에 빠른 공격 이후 벼락같은 슈팅을 허용하는 등 초반에 몇 차례 위기를 맞았다.

공 점유율은 우리가 80%가량 가져갔지만 초반 바레인이 4개의 슈팅(유효슈팅 1개)을 날리는 동안 우리나라는 슈팅을 하나도 시도하지 못했다.

바레인의 밀집 수비에 막혀 페널티 지역으로 공을 좀처럼 연결해주지 못한 대표팀은 전반 25분에야 황인범의 프리킥 직접 슈팅으로 첫 슈팅을 기록했으나 수비벽에 막혔다.

손흥민이 오른쪽에 있는 이용에게 연결해준 패스가 시작이었다. 이용이 골대 정면의 황의조를 겨냥해 보내준 공이 바레인 골키퍼의 몸에 맞고 튀어 나오자 황희찬이 달려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황희찬이 A매치 25경기 만에 뽑아낸 3호 골이다.

 득점 후 황희찬은 황인범과 함께 기성용의 등번호 16을 손으로 함께 만들며 부상으로 팀을 떠난 선배에게 골을 바쳤다.

후반 들어 바레인이 우리 진영으로 올라오는 일이 잦아지자 벤투 감독은 일찌감치 주세종을 이청용 대신 투입해 변화를 줬다.

바레인의 공세는 이어졌고 후반 25분 자말 라시드의 위력적인 슈팅을 김승규가 막아내며 한 차례 위기를 넘겼다.

후반 32분 마흐드 알후마이단의 왼발 슈팅이 홍철의 몸을 맞고 나온 후 모하메드 알로마이히가 세컨드볼을 그대로 골대 윗쪽에 꽂아 넣었다.

동점을 허용한 대표팀은 황희찬 대신 지동원, 황인범 대신 이승우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지만 결국 추가 골 없이 전후반 90분을 마쳤다.

 바레인의 '침대 축구'가 펼쳐지던 연장전에서 기다리던 추가골을 뽑아낸 것은 교체 투입된 김진수였다.

연장 전반 추가시간 이용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골대 왼쪽에 있던 김진수가 몸을 날려 헤딩으로 골대 안에 밀어넣었다. 김진수의 A매치 첫 골이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