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8-19 22:18 (월)
오늘의주장/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예타 면제 기대치 높다
오늘의주장/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예타 면제 기대치 높다
  • 동양일보
  • 승인 2019.01.24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대전지역 최대 현안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훈풍을 타고 속도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전국 10개 사업을 예타 면제 SOC로 선정하기 위한 부처간 막판 조율을 남겨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 19일 충남 홍성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전시와 충남도가 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신청한 사업에 대해 좋은 소식을 전하겠다"고 밝힌데 따른 것이다.

이날 이 총리가 언급한 두 사업은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충남 당진석문국가산업단지 인입 철도 건설’이다.

대전시는 현재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예타 면제에 대해서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들어 허태정 시장을 비롯한 실무진들이 관련기관을 지속 방문하며 오랜 숙원 사업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예타는 국가 재정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에 대해 미리 타당성을 따지는 제도로 1999년 도입된 이래 인구나 경제 규모 면에서 열악한 지방이 불이익을 받는다는 불만이 컸다. 실제도 매번 지역의 의욕적 사업이 예타를 통과하지 못해 발목 잡히기 일쑤였다. 그런 상황에서 모처럼 정부가 나서 지역의 숙원 사업을 예타 없이 풀기로 한 만큼 대전지역 발전에 큰 기대를 거는 것은 당연하다.

대전시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을 '2030 대중교통 정책목표' 달성을 위한 필수조건으로 보고 있다. 어디서든 5분만 걸으면 도시철도 역이나 버스 정류장에 가서 10분만 기다리면 대중교통을 탈 수 있고 한 차례 환승으로 시내 어디든 갈 수 있도록 해 2030년 대중교통 수송분담률을 40%로 끌어올린다는 게 대전시의 야심 찬 목표이다. 도로율이 30.8%에 달해 7대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은 대전이지만 출퇴근 시간대 시내 주요 구간에서 승용차는 시속 23.2㎞, 시내버스는 시속 17.3㎞로밖에 달리지 못하는 실정이다. 차량이 아닌 사람 중심으로 교통정책을 전환할 필요가 제기됐고 시민들이 승용차를 몰고 다니는 게 되레 불편하다고 인식하도록 만드는 데 차로 2개를 잠식하는 트램이 최적이라는 결론에 도달한 것이다.

이번 예타 면제 사업은 민선 7기 허태정 시장 체제 들어서 행정력을 시험 받는 기회이기도 하다. 선택과 집중으로 역량을 십분 발휘해 대전시민의 기대를 충족하길 바란다. 예타 면제 사업에서 낭보가 들리길 시민과 함께 간절히 기대해 본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