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22 21:31 (일)
충북도의회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 발급’ 촉구
충북도의회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 발급’ 촉구
  • 지영수
  • 승인 2019.01.29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 위한 반도체 클러스터 충북유치 건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충북도의회는 29일 37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정부는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의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발급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문을 통해 "청주국제공항이 행정수도 관문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임에도 중앙 정부가 인천국제공항 등 일부 공항만을 집중 육성함으로써 충청권의 항공수요 등을 외면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신규 항공사 설립은 국가 균형발전과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를 실현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도의회는 이 건의문을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국회 교섭단체 원내대표, 국토교통부에 보냈다.

청주공항을 거점공항으로 하겠다는 에어로K(여객)와 가디언즈항공(화물)은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에 국제항공 운송사업 면허를 신청했다.

국토부는 한국교통연구원의 타당성 조사 용역과 면허 태스크포스(TF) 심사 등을 거쳐 오는 3월께 면허 발급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도의회는 민간자금 120조원이 10년간 투입될 반도체 클러스터를 수도권에 조성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키우며 충북 유치를 제안하는 건의안도 채택했다.

도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안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11월 충북혁신도시 일원 6개 시·군에 지정 고시한 '충북 국가혁신 융복합단지'에 포함된 반도체 융복합타운이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수도권 입지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구상은 수도권 편중 개발로 이어지고 망국병인 수도권 과밀 집중 밀 국토 불균형을 더욱 가속해 지방소멸을 앞당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의회는 "정부는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지 재검토와 함께 국가균형발전정책의 강력한 추진, 수도권의 지속가능한 계획적 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공론화와 사회적 합의를 서둘러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이 건의안을 청와대, 국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등에 보냈다. 지영수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