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21 21:08 (월)
우리동네 숨겨진 이야기26. 반기문생가와 비채길
우리동네 숨겨진 이야기26. 반기문생가와 비채길
  • 동양일보
  • 승인 2019.01.3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꿈을 향한 힘찬 돋음, 비움과 채움의 길에서 빛나는 겨울풍경
 
 
비채길에서 만나는 하당저수지
비채길에서 만나는 하당저수지

(동양일보) 보라. 동트는 산천을, 트림하는 대지를, 노래하는 새들을, 붉게 빛나는 태양을. 자연은 다투지도 서두르지도 욕심 부리지도 방황하지도 않는다. 자신의 이익만을 쫓지도 않고 아쉬움과 미련에 억매이지도 않는다. 오직 자신이 가야 할 길을 갈 뿐이다. 자신이 있어온 곳, 있어야 할 곳에 엄연하게 있을 뿐이다.

자연은 서로를 보듬고 배려하며 새 순 돋는 아픔을 인내한다. 칼바람 부는 북풍한설에도, 그토록 뜨거웠던 여름날에도, 세상을 요동치게 하는 태풍 속에서도, 메마른 땅 갈증나는 가뭄 속에서도, 어둠이 밀려오는 고립무원에서도 자연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훌훌 털고 일어선다. 새 날의 노래를 부른다.

자연은 조금씩 자신의 삶을 만들어 간다. 온 몸을 부비며 상처를 딛고 새로운 꿈을 빚는다. 그 성장통을 켜켜이 쌓고 담고 품는다. 흐르는 물은 멈추지 않는다. 강이 되고 바다가 되어 새로운 세상을 만난다. 소나무 숲에서 잠시 묵상하자. 철갑을 두른 껍질과 솔잎 사이로 햇살이 눈부시고 솔잎 향 가득하다. 소나무의 강건한 삶이 끼쳐오지 않던가. 그동안 견뎌온 진한 삶이다. 가르마 같은 들길에 삶의 향기가 묻어있다. 정중동(靜中動). 자연은 이처럼 조금씩 자신의 삶에 의미를 담는다.

상처가 깃들지 않은 풍경이 어디 있던가. 세상의 모든 아름다운 풍경 속에는 상처가 깃들어 있으니 아프다고 구시렁거리지 말자. 그 상처를 딛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자.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부르지 않았으니, 가장 아 아름다운 사랑은 아직 하지 않았으니, 가장 행복한 날은 아직 오지 않았으니 그대여, 더 큰 가슴으로, 더 큰 열정으로, 더 큰 사랑으로 새 날을 맞이하자. 축복으로 가득한 세상을 만들자.
 

반기문 생가
반기문 생가

나의 삶은 항상 다짐으로 시작한다. 오늘은 음성의 반기문 생가와 비채길을 걸었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고 했던가. 글로벌 시대, 급변하는 세상에서의 삶은 결코 간단치 않다. 성공한 사람들은 한결같이 꿈과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가난과 역경을 딛고, 지혜와 열정을 모아 새로운 내일을 향한 힘찬 돋음과 질주뿐이었다. 머뭇거리거나 뒷걸음질 치는 것은 사치일 뿐이라며 자신을 닦달했다.

대일외교를 통해 왜구의 침입을 잠재운 조선시대 외교관 이예, 구국외교를 펼치다 독립운동가가 된 대한제국 외교관 이범진이 그랬다. 우리나라 여성 최초의 프랑스 유학생으로 직지 등 한국의 소중한 자료를 발견한 박병선 박사도 그랬다. 그리고 대한민국 최초로 유엔사무총장이 된 반기문은 어려서부터 외교관의 꿈을 갖고 영어와 세계를 공부하며 마음에 담았다. 고등학교 때 외국학생의 미국방문 프로그램에 선발되었다. 그 때 미국에서 캐네디 대통령을 만난 것이 그의 인생을 결정짓는 계기가 되었다. 지구촌을 무대로 가난과 전쟁이 없는 세상, 평화와 자유의 세계를 만드는 일을 하고 싶다는 결심 말이다.

음성군 원남면 행치길(상당리)에는 반기문 생가와 평화기념관이 있다. 마을 뒤에 우뚝 솟아있는 산이 삼신산이다. 해발 510m의 이 산은 정기가 매우 강하고 주변에는 살구꽃으로 가득하다. 그 아름다움에 감탄해 삼신(天神, 地神, 明神)이 살았던 곳이다. 전쟁 등의 난리통에도 이 마을 사람들은 희생된 사람이 없었는데 뒷산의 큰 덕 때문이란다. 왜적의 침입이 있을 때마다 봉화를 피어 서로 연락하기도 했으며 이곳에 큰 부자와 큰 장수가 태어날 것이라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왔다.

평화기념관 문을 열고 들어가면 설치미술가 강익중 씨의 작품이 나그네를 반긴다. 청주출신의 강 씨는 베니스비엔날레에서 특별상을 수상한 뒤 지구촌을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데 한글 메시지의 작품이 어여쁘다. 이곳은 세계 평화의 다양한 메시지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주요 활동과 어록, 기증품 등을 엿볼 수 있다. 글과 사진과 영상과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로 만나는 재미가 솔솔하다. 바로 옆에는 평화공원이 있다. 유엔본부의 정신과 평화적 가치를 다양한 조형물로 소개하고 있다.

인생 최대의 지혜는 친절이다. 베푸는 것이 얻는 것이다. 세계는 멀티플레이어를 원한다. 나를 비판하는 사람을 친구로 만들어라. 금맥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인맥이다. 실력이 있어야 행운도 따라온다. 다른 사람과의 사이에 벽이 아닌 다리를 건설하라. 세계 역사를 바꿀 수 있는 리더십을 배워라. 근면한 사람에게는 ‘정지 표지판’을 세울 수 없다. 함께하면 어떤 도전도 두렵지 않다. 함께하면 불가능은 없다…. 반기문의 어록이 나태해진 내 가슴을 두들긴다.

반기문 생가에서 보덕산의 산길과 주변의 들길을 따라 걷는 길이 비채길이다. 걸으며 삿된 마음을 비우고 맑은 생각으로 채우는 길이다. 땅의 길, 빛의 길, 하늘의 길로 만들어졌다. 바람은 차갑지만 햇살은 눈부시다. 그 사이로 시골 풍경이 오달지고 마뜩하다. 오늘은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채울 것인지 들뜬 마음으로 길은 나선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