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15 20:25 (화)
'아파트 과잉공급' 논란 속 청주시 주택보급률은?
'아파트 과잉공급' 논란 속 청주시 주택보급률은?
  • 한종수
  • 승인 2019.02.10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서로 다른 주택보급률 제시 '혼선'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 청주시가 서로 다른 주택보급률을 제시하면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시는 지난달 29일 열린 미분양 해소를 위한 주택정책 토론회에서 지난해 주택보급률을 118.2%로 제시했다.

건축물대장에 따른 주택 수(38만5490호)를 일반 가구 수 추정치(32만6209가구)로 나눈 통상적 계산법이다.

시는 또 외국인 가구와 집단 가구까지 포함한 주택보급률은 115.6%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다가구주택의 '현실적 주택 수'를 산출해 별도의 주택보급률도 내놨다.

주택 유형의 31.6%(12만1899가구)를 차지하는 다가구주택의 개별 호수가 주택보급률 산정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보고 주인 세대, 투룸 이상 가정 비율 등을 임의로 따졌다.

또 주인세대를 제외한 다가구주택의 투룸 이상 가정은 부동산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전체의 40% 수준인 3만9894호로 책정했다.

이에 시는 주인세대와 투룸 이상 가정을 합친 6만2057호를 다가구주택의 현실적 주택 수로 보고 이를 반영한 별도의 주택보급률 99.8%를 제시했다.

그러자 일각에서 "과도한 아파트 사업 추진에 따른 비난을 의식해 근거가 부족한 별도 주택보급률을 산정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 지난해 12월 말 현재 청주에서 건설 중인 아파트만 22개 단지 1만8515가구며 미분양 아파트는 2258가구이다.

문제는 앞으로다.

2010년대 초부터 지난해까지 평균 준공규모 4182가구보다 4배 가량 많은 1만3532가구가 앞으로 4년간 공급될 예정으로 있다.

시 관계자는 "원룸을 전형적인 주거형태로 보기는 어려워 현실적 주택 수를 산출한 것"이라며 "접근 방식에 따라 주택보급률이 상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종수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