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7 20:43 (월)
“양파·마늘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 최고 79% 낮춰”
“양파·마늘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 최고 79% 낮춰”
  • 김홍균
  • 승인 2019.03.06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암으로 진행 가능성 있는 선종성 용종 발생도 줄여
마늘
양파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양파와 마늘 등을 많이 섭취할수록 대장암(결장·직장암) 발병 위험은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국 랴오닝성의 성도 선양에 소재한 ‘중국 의과대학 부속 제1 의원’의 이같은 연구성과를 영국의 의학 전문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가 최근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섭취량이 가장 많은 성인 그룹의 경우 가장 적은 그룹보다 대장암 발병 위험이 79% 낮았다.

남성과 여성에서 모두 주목할 만한 효과가 확인된 것도 눈길을 끈다. 이전의 다른 연구에선 성별에 따라 이런 채소류의 항암 효과가 들쭉날쭉했다.

또한 이런 채소류의 섭취가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선종성 용종의 발생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늘과 양파, 쪽파 등에는 생리 현상에 영향을 미치는 폴리바놀이나 유기유황 같은 성분이 들어 있다.

이런 성분이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그러나 지역과 인종에 따라 결론의 편차가 커 학계에선 논쟁적인 이론으로 남아 있다.

학계의 논쟁을 의식한 연구팀은 분석 틀의 세밀한 설계에 주의를 기울였다.

일례로 833명의 대장암 환자로 실험군을, 동일한 숫자의 건강한 지원자들로 대조군을 각각 구성하고, 연령과 성비, 거주 지역도 균형을 맞췄다. 그런 다음 검증된 양식의 식습관 설문조사와 개별 면담을 진행했다.

연구보고서의 제1 저자인 즈 리 박사는 “마늘과 양파 등을 많이 섭취할수록 (항암) 효과가 좋아지는 경향이 있다는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최근 ‘임상 종양학’ 아시아·태평양판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