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19 20:29 (일)
충남에 강풍·낙뢰 현대제철 지붕 날아가고 천안·아산 기차역 고장
충남에 강풍·낙뢰 현대제철 지붕 날아가고 천안·아산 기차역 고장
  • 정래수
  • 승인 2019.03.18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충남 당진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인근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뜯겨 나간 제철소 슬레이트 지붕 잔해가 근처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 떨어지면서 파손되기도 했다. 현대제철 제공
15일 오후 4시 30분께 충남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공장 제품 출하장 슬레이트 지붕이 강한 바람에 휩쓸려 부두 쪽으로 날아가고 있다. 당진시민 제공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지난 15일 충남지역에 강한 돌풍이 불어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의 지붕이 날아가고 낙뢰로 열차가 멈춰서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4시 30분께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의 슬레이트 지붕이 강한 바람에 휩쓸려 부두 쪽으로 날아갔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을 보면, 토네이도를 연상케 하는 강한 바람이 순식간에 불면서 슬레이트 지붕 조각들이 위로 솟으면서 날아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차량 10여대가 파손되고 펜스가 일부 넘어지는 피해가 발생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집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과 아산에서는 낙뢰가 떨어져 열차 운행이 지연되는 소동을 빚었다.

이날 오후 3시 57분께 장항선 도고온천역과 신창역 구내에 각각 낙뢰가 떨어졌다.

신호가 고장 나면서 전동열차와 일반 열차 등 4대의 운행이 10∼15분가량 지연됐다.

이어 오후 4시 41분께 경부선 천안역 구내 신호장치에도 낙뢰가 떨어져 신호장치가 고장 났다.

코레일 관계자들이 긴급 투입돼 수동으로 신호를 줬고, 이에 따라 일반 열차와 전동열차 등 17대 운행이 10∼40분 지연됐다.

코레일은 긴급 복구반을 투입, 40여분만인 오후 5시 25분께 복구를 완료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돌풍과 낙뢰 등으로 4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정래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