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0 18:18 (월)
오늘의주장/ KT의 취업비리 발본색원해야
오늘의주장/ KT의 취업비리 발본색원해야
  • 동양일보
  • 승인 2019.03.20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점점 사라지는 요즘, 그나마 믿고 기댈건 열심히 노력해 실력대로 인정받고 취업하는 일이다.

그러려면 공정한 경쟁이 전제돼야 하고, 공기업과 대기업이 솔선수범 해야한다. 여기에 더해 ‘힘 깨나 쓰는 직업’ 가진자들의 높은 도덕성을 바탕으로 입사과정에 반칙이 없어야 하는게 필수 조건이다.

그런데 또 KT가 특혜채용 의혹에 휩싸였다. KT 새노조는 18일 성명에서 "검찰은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을 넘어 KT 채용 비리 전반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황교안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아들도 KT에 근무했다며 채용비리 수사 확대를 요구했다.

과거 2009년 당시 300명 공채에 35명의 청탁이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고 밝혔다.

KT의 자체 조사뿐 아니라 검찰 수사 등을 통해 진상이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 먼 과거부터 최근까지, 신입사원뿐 아니라 경력사원도 포함해 샅샅이 조사해야 한다. 그 결과, 취업 비리에 연루된 사람이 있다면 엄중하게 처리돼야 할 것이다.

한국에서 상당수 청년은 취업난 때문에 큰 고통을 겪고 있다. 지난 2월 기준 15∼29세 청년 체감실업률은 24.4%에 달했다. 지난 2015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한다. 청년 4명 가운데 1명이 사실상의 실업자인 셈이다.

이렇게 취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KT에 청탁을 넣어 자신의 자녀나 친인척, 지인 등을 입사시켰다면 다른 사람의 일자리를 빼앗은 꼴이다. 수년간 준비해온 수많은 청년의 꿈과 희망을 짓밟는 중대 범죄다.

KT는 민영화된 지 17년이 지났지만, 정권이 바뀔 때마다 기존 회장이 쫓겨나고 새 정부 입맛에 맞는 사람이 낙하산으로 내려오는 일이 많았다. 낙하산 경영진은 본인 스스로 떳떳하지 못하므로 권력자들의 취업청탁을 비교적 쉽게 받아줄 가능성이 있다. 이런 점에서 역대 정부가 KT 취업 비리 생태계를 만든 측면도 있다.

현 정부는 과거 정부들의 잘못된 길을 따라가지 말아야 할 것이다. 또한 다시는 KT 경영진에 대한 낙하산 인사가 없어야 한다.

우리 사회에 취업 비리 뉴스는 이번이 마지막이기를 소망해 본다. 그리고 거듭 촉구하는바, 이번 KT의 취업비리를 발본색원 함으로써 그로인해 희망을 빼앗긴 사람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