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4-25 21:00 (목)
기자수첩/ 제천 최고의 관광도시 도약 기대된다.
기자수첩/ 제천 최고의 관광도시 도약 기대된다.
  • 장승주
  • 승인 2019.03.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승주 부장
장승주 부장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가 29일 운행을 시작함에 따라 지역경기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 넣을 전망이다.

청풍호반 케이블카는 청풍면 물태리에서 비봉산 정상까지 2.3㎞ 구간을 왕복 운행하는 케이블카 시설로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둔 도펠마이어사의 최신 기종인 D-Line 모델이다.

자동순환 1선식 방식으로 빨강, 노랑, 파랑의 10인승 캐빈 43대가 운행되며, 그 중 10개의 캐빈은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탈 캐빈으로 발아래로 청풍호반을 볼 수 있는 짜릿함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수도권에서 1시간 30분, 전국 3시간대 거리에 위치한 청풍호반 케이블카는 시간당 최대 1500명, 일일 최대 1만 5000명까지 수송이 가능한 이 케이블카는 연간 약 10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함으로써 중부권의 명실상부한 최고의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보인다.

현재 국내 관광 케이블카 시설의 대부분이 남해안 쪽에 집중돼 상대적으로 수도권 및 중부권 이용객들이 먼 거리를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제 청풍호반 케이블카 운행이 시작되면 접근성이 향상돼 제천관광의 특수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한가지 풀어야 할 숙제는 청풍호반을 찾는 관광객의 시내권 유입이다. 이를 위해 지역 관광자원을 활용한 관광 상품 등을 지속 발굴하고 있으나 얼마나 많은 관광객이 시내권으로 유입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현재 제천시는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인 ‘모아’ 발행으로 침체된 경기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

‘모아’ 발행 약 3개월 만에 4000여개(70%)의 업소가 가맹점을 신청했다. 또 시민 및 기업, 공무원 등이 약 6억 5000만원어치를 구입해 전국 자치단체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시는 연간 60∼70억원 정도의 포상금 및 시상금을 ‘모아’로 지급하고 러브투어 방문객들이 관광지 입장료와 식비 등으로 10억원 정도를 사용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처럼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 ‘모아’ 발행과 청풍호반 케이블카 운행이라는 호재에 힘입어 중부권 최고의 관광지 제천, 잘사는 제천으로의 발돋움을 기대해 본다, 취재부 장승주 부장 / 제천·단양지역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