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2 15:26 (수)
증평읍 승격 70돌…눈부신 성장 이룩
증평읍 승격 70돌…눈부신 성장 이룩
  • 김진식
  • 승인 2019.03.3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 증평군 증평읍이 1949년 8월 13일 면에서 읍으로 승격된 지 올해로 70년을 맞이했다.

증평이란 지명은 증천리(曾川里)와 장평리(莊坪里)의 명칭에서 각각 한 자씩 따온 것으로, 1914년에 행정구역으로 처음 생긴 증평면(曾坪面)에서 유래한다.

증평읍의 역사는 굴곡지게 진행돼왔다. 1914년에 행정구역으로 첫 출발한 괴산군 증평읍(당시 증평면)은 1990년 12월 31일 증평지역 주민의 행정편의와 지역개발촉진을 위해 만들어진 증평출장소로 관할이 변경됐다.

2003년 8월 30일에는 증평군이 출범하며 독립 지방자치단체로의 이름을 올렸다.

이런 가운데 증평읍은 지난 70년 동안 큰 변화를 일궈왔다.

1949년 읍 승격당시 1만7835명에 불과하던 인구수는 3만5119명(올해 2월말 기준)까지 늘어나 증평군 전체인구 (3만7162명)의 95%를 차지하고 있다.

허허벌판이던 초중리와 송산리 일원에는 대규모 택지개발에 따른 상가와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인구 증가를 견인하고 있다.

인구증가는 자연스레 행정구역의 세분화로 이어져 11개였던 법정리는 20개가 됐다.

경제적인 성장도 주목할 만하다.

군 통계연보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증평읍의 사업체 수는 2677개로 △1차 산업(농림업) 0.2%(6개) △2차 산업(제조업) 7%(188개) △3차 산업(상업과 서비스업) 92.8%(2483개)의 비중을 보이고 있다.

1970년대까지 농업 위주의 1차 산업 중심이던 경제구조가 3차 산업을 중심으로 하는 전형적인 도시경제 구조로 변모한 것이다.

교육면에선 1999년 용강리 일원에 한국교통대(구 국립청주과학대학)와 2014년 송산리 일원에 증평군립도서관이 들어서며 양질의 교육과 문화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인적이 드물고 축사로 몸살을 앓던 율리에 2007년 좌구산 휴양랜드가 들어서며 매년 50만명 이상이 찾는 중부권 최고의 휴양시설로 변모하기도 했다.

또 초중리 일원에는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 관련 사업을 주축으로 하는 80만8000㎡규모의 3산업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주민들의 오랜 숙원인 종합운동장과 주민의 안전을 책임질 경찰서 설립도 순탄하게 진행 중이다. 증평 김진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