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1 09:30 (화)
국내 제약사 3곳, 해외업체 통해 의약품 '183억 수출'
국내 제약사 3곳, 해외업체 통해 의약품 '183억 수출'
  • 동양일보
  • 승인 2019.04.1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17일 수출 계약식 개최···"6년간 34건·2500억 성과"

(동양일보) 183억원 규모의 국내 제약기업 3곳의 의약품이 해외업체를 통해 중국, 중동 지역을 비롯한 전 세계에 수출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17일 ‘바이오코리아 2019’ 행사가 열린 서울 코엑스에서 해외제약전문가 수출 계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씨엘팜, 제이제이인더스트리, 펜믹스 등 3개 국내기업과 해외 제약사(Vita Biotech, Recipe Pharma, Pharma Trust)가 서명식에 참여한다.

계약을 통해 국내 기업들이 생산한 총 183억원 규모의 의약품은 중국, 예멘 및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8개국 등으로 수출될 예정이다.

씨엘팜(대표 장석훈)은 입안에 녹여먹는 필름 제형으로 개발한 타다나필을 5년간 중국, 펜믹스(대표 김영중)는 항생제를 예멘에 수출한다.

제이제이인더스트리(대표 조영재)는 운동전후 근육 및 관절통을 경감시켜주는 BIOCOOL 제품을 예멘, 이라크,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8개국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수출 계약은 복지부와 진흥원이 2013년부터 시행해 온 ‘해외제약전문가 상담(컨설팅) 사업’ 성과다. 그동안 국내 제약기업들의 신약개발과 해외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외국의 제약관련 고급인력을 초빙, 국내 기업들에 교육과 상담 및 자문을 실시해 왔다.

지난 6년간 해외 제약전문가의 교육․컨설팅을 통해 신약개발(5건), 해외 인허가 획득(3건), 해외 협력사 발굴 및 수출계약(34건, 2500억원 규모) 등의 성과를 거뒀다.

복지부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해외 제약전문가를 활용한 국내 제약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해외제약전문가 상담(컨설팅) 사업’을 통해 기업에 대한 1:1 상담뿐만 아니라, 해외제약전문가와 국내 제약기업 실무자들의 정보 교류 활성화를 위한 정례 연구·발표회를 개최한다. 해외 전문가 직접 채용방식이 아닌 국제 관계망을 활용한 ‘제약산업 핵심전문가(GPKOL) 활용 사업’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추진한다.

강도태 복지부보건의료정책실장은 “오늘 체결된 계약들은 우리 중소 제약기업들의 기술력과 해외 제약전문가들의 전략이 맞물려 이뤄낸 좋은 성과”라고 자평했다. 그는 “우리 제약기업들이 글로벌 시장 진출을 통해 수출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주도할 수 있도록 복지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