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3 19:03 (목)
영동·무주군, 4.19 혁명 59주년 이기태 열사 추모식
영동·무주군, 4.19 혁명 59주년 이기태 열사 추모식
  • 이종억
  • 승인 2019.04.21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4.19혁명 당시 부정부패에 항거하다 총탄에 맞아 숨진 이기태 열사의 추모식이 19일 영동군 학산면 봉소리 압치마을 ‘이기태 열사 추모비’앞에서 열렸다. (사진)

영동군과 영동문화원·4.19혁명 이기태열사추모사업회는 이날 박세복 영동군수와 영동군의회 윤석진 의장, 황인홍 무주군수와 무주군의회 유송열 의장, 영동문화원 배광식 원장과 무주문화원 맹갑상 원장을 비롯해 이 열사의 유족들과 지역 기관·사회단체장 등 2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을 갖고 열사의 고귀한 희생을 기렸다.

박세복 군수는 추모사에서 “해마다 이 자리에 서면 독재와 부정부패에 맞서 자유와 민주, 정의를 부르짖던 이 열사의 우렁찬 외침이 그대로 전해오는 듯하다”며 “그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불의에 항거했던 4.19 혁명 정신과 자유 민주주의 신념을 계승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1937년 학산면 압치마을에서 태어난 이기태 열사는 무주초와 무주중‧대전고를 졸업한 뒤 경희대 법대에 입학했으며 학생회장을 맡아 자유당의 부정부패와 3.15 부정선거에 맞서 시위를 벌이다 총탄에 맞아 24세 꽃다운 나이에 생을 마감했다. 이 열사의 유해는 문민정부 이후 새롭게 단장된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4.19 묘역으로 이장됐다. 영동 이종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