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5 11:37 (토)
오늘의주장/ 도내 북부권 지자체, 현안 공조만이 살길이다.
오늘의주장/ 도내 북부권 지자체, 현안 공조만이 살길이다.
  • 동양일보
  • 승인 2019.04.23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도내 북부권 지자체가 각종 현안사업을 앞에 두고 제각각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충주와 제천, 단양을 일컫는 도내 북부권 지자체들은 행정기관을 이용하는 빈도에 따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야만 한다.

가령 제천과 단양지역 기업체에서 노사관계 행정업무를 볼 때면 해당 관공서 위치 때문에 충주를 방문해야만 한다.

보험과 금융권 관련 업무도 단순할 경우에는 현지에서 해결되지만, 좀 더 면밀한 검토와 각종 민원 해결을 위해서는 해당 업무를 관장하는 기관이 들어서 있는 충주를 방문해야만 고충을 해결할 수 있다.

심지어 형사사건으로 수감된 제천과 단양지역 피고인을 면회하려고 해도 해당지역 경찰서가 아닌 충주구치소를 찾아야 한다.

그만큼 제천과 단양지역 주민들은 충주와 가깝던 멀던 간에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충주와 제천, 단양지역은 최근 들어 유기적 관계가 강조되는 현안들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도 그렇고 수돗물 문제로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충주시와 수자원공사 간 현안 문제도 3개 지자체가 힘을 합해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들 3개 지자체를 연결하는 관광벨트의 경우도 밀접한 관계를 형성해야만 지역경제가 활성화된다는 논리도 등장하고 있다.

제천 청풍지역과 단양 관광지를 찾는 수도권 관광객들을 어떻게 하면 충주에 머물게 해 상권 활성화에 일조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할 시기다.

이런 이유로 충주와 제천, 단양지역은 서로 유기적으로 묶여야만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관계가 형성된다.

제천에서 청풍호라고 주장하고 나서자 이에 뒤질세라 충주시민들은 충주호가 맞는 말이라고 하고, 단양주민들까지 수중보 건설로 새로 생기는 호수를 단양호라는 주장을 펼 기세다.

서로 다른 이해관계로 으르렁거리고, 내 말이 맞는다는 주장이 지속될 경우 이들 3개 지자체에 돌아오는 혜택은 뒤질 수밖에 없다는 게 중론이다.

충주와 제천, 단양 등 3개 지자체가 머리를 맞대고 지역 현안이 생길 때마다 어떤 방식으로 해결하는 것이 최적인지 논의한 사실조차 없다고 하니 아쉽다는 판단이 든다.

3개 북부권 지자체가 힘을 합할 경우 어떤 현안이든 시너지 효과가 당연지사다.

그래야만 정부든 충북도든 간에 각종 현안사업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눌 수 있고 해결도 지름길로 갈 수 있다.

‘삼인행 필유아사(三人行 必有我師)’라는 공자님 말씀이 있다.

세 사람이 함께 길을 가면 반드시 나의 스승이 있다는 의미로 쓰이는 이 말을 도내 북부권 3개 지자체가 잘 새겨들어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