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2 22:03 (수)
단양 신명나는 우리가락으로 물든다.
단양 신명나는 우리가락으로 물든다.
  • 장승주
  • 승인 2019.05.1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첫 공연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7주 동안 공연
단양군은 오는 18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7주 동안 ‘판! 가무악을 품다’라는 슬로건으로 단양읍 나루공연장 일원에서 우리 가락과 소리를 들려준다.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단양군은 오는 18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7주 동안 ‘판! 가무악을 품다’라는 슬로건으로 단양읍 나루공연장 일원에서 우리 가락과 소리를 들려준다.

충북문화재단 ‘2019 우리가락 우리마당’공모 사업에 선정된 전통연희단 ‘푸리’는 최근 단양군의 문화예술진흥과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오는 18일 사물놀이의 대가 이광수 선생을 필두로 (사)민족음악원의 사물놀이 공연과 25일 한국 유일의 탈연희 전문극단 꼭두광대의 창작탈연희 공연이 펼쳐진다.

6월 1일에는 젊은 소리꾼들로 구성된 가야토리의 가야금병창과 이아정의 전통타악, 8일 사물놀이 몰개의 공연, 15일에는 사물놀이의 창시자 김덕수와 앙상블시나위의 합주공연, 22일에는 박서연 무용단 공연, 29일에는 전통연희단 푸리와 가야금앙상블 이음의 공연 등 수준 높은 전통예술인들의 공연들이 매주 다채롭게 이어진다.

한편 지역공연팀인 단춤무용단, 단양국악지부, 단양청소년 예술단 ‘단누리’의 초청공연이 식전공연으로 예정돼 있다.

아울러 투호, 제기차기, 활쏘기 등의 민속놀이 체험, 열두발 놀이, 버나 놀이 등 체험행사도 곁들여져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전망이다. 단양 장승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