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6-19 21:20 (수)
홍성군 개인택시 기사, 승객이 두고 내린 현금 찾아줘 '화제'
홍성군 개인택시 기사, 승객이 두고 내린 현금 찾아줘 '화제'
  • 천성남
  • 승인 2019.05.22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읍 택시기사 김종태씨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 홍성군 홍성읍 개인택시 기사 김종태 씨가 승객이 두고 내린 현금 55만 원을 찾아준 사실이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광천읍에 사는 최 모(남·70)씨는 지난 5월 20일 새벽 1시경 홍성읍 매일시장에서 택시를 타고 세광아파트에 도착해 깜빡 잊고 뒷좌석에 지갑을 두고 내렸다. 최 씨의 지갑 속에는 현금 55만 원과 신분증 및 신용카드 등이 들어있었다.

승객이 하차 후 차량을 정리하던 택시기사는 지갑을 발견하고 즉시 오관지구대에 지갑을 인계하였고, 그날 오전 지갑을 잃어버린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최 모 씨는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오관파출소에서 연락을 받고 지갑을 돌려받을 수 있었다.

김 씨는 정말 감사하다며 작은 사례라도 하겠다는 최 모 씨의 말을 뒤로 하고 “나도 큰돈을 한 번 잃어버린 적이 있었는데 정말 막막했다. 그 심정을 알기에 조금이라도 빨리 주인을 찾아줘야겠다고 생각했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멋쩍어했다.

김 씨는 작년 12월 말 경에도 승객이 택시에 두고 내린 600여만 원을 돌려주어 화제가 되었으며, 홍성읍체육진흥회장으로서 주변의 소외되고 어려운 분들에게 각별한 마음을 쏟는 등 낮은 곳에서 보이지 않게 선행을 묵묵히 실천하고 있다.

주민들은 “메마르고 각박한 세상이 되었다고들 하지만 이런 사람들이 있어 아직은 살아갈 만한 세상인 듯하다”고 입을 모았다. 홍성 천성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