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6-18 17:16 (화)
제천 화학공장 폭발사고 책임 공방 지속
제천 화학공장 폭발사고 책임 공방 지속
  • 장승주
  • 승인 2019.05.27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지청 “현장서 사용된 화학물질은 나트륨 등 4종”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충북 제천시 왕암동 화학업체 폭발로 3명이 사망한 사고와 관련 책임을 둘러싸고 이 업체와 모 대기업 간 입장이 맞서고 있다.

충주고용노동지청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폭발사고 중간 조사결과 현장에서 사용된 물질은 나트륨, 멘솔, 에틸벤젠, 염화제2철 등 4개 화학물질”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은 작업지시서를 확보해 확인했다.

고용노동지청은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을 위해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의 현장 감식 결과 및 추가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용노동지청 관계자는 “모 대기업과 사고업체의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사고 원인이 나와야 책임 소재가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모 대기업은 당시 시험생산 과정을 참관만 했다는 입장이고 화학업체는 협력 관계인 이 대기업 측의 작업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용노동지청은 추가 또는 유사 재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해당 사업장에 대해 작업중지를 명령한 상태다.

경찰은 반응기에 화학물질을 주입 후 스팀으로 가열하는 과정에서 원인 미상의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사고로 모 대기업 A 연구원이 숨지고, 3명이 전신 3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를 받던 중상자 2명이 숨져 사망자는 모두 3명으로 늘어났다.

제천경찰서는 폭발사고 직후 국과수 등 관계기관과 함께 감식을 벌여 폭발을 일으킨 반응기 안의 시료를 확보했다. 국과수 감식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국과수 감식 자료를 토대로 폭발 원인은 무엇인지, 반응기 시험 가동을 누가 주도했는지, 당시 무슨 작업 중이었는지 등을 밝힐 계획이다. 제천 장승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