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6-15 10:38 (토)
기자수첩 / 아이와의 외출이 두려워서는 안된다
기자수첩 / 아이와의 외출이 두려워서는 안된다
  • 박장미
  • 승인 2019.06.10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장미 취재부 기자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얼마 전 지인들과의 모임이 있었다. 근황 토크가 주를 이뤘지만 결혼이나 육아에 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그중 한 지인은 아직 기저귀를 떼지 못한 아이와 함께 외출했을 때의 일을 이야기해줬다. 아이의 기저귀를 갈기 위해 화장실에 갔지만, 기저귀교환대가 없어 애를 먹어야 했다는 것이다. 지인은 서둘러 밖으로 나와 차에 아이를 눕힌 뒤 기저귀를 갈았다고 했다.

차가 없는 사람들은 유모차에서, 혹은 화장실 변기 뚜껑 위에 패드를 깔고 기저귀를 가는 사람들도 있다고 말해줬다.

아이를 키우며 일상에서 겪는 이 같은 불편은 부모들에게는 흔한 일인 듯했다. 한국소비자원의 공중화장실 내 기저귀 교환 실태조사 및 설문 조사에 따르면 기저귀교환대 이용 경험이 있는 부모 497명 중 391명(78.7%)은 ‘영유아와 외출 시 기저귀교환대가 설치되지 않아 실제로 불편을 겪은 적이 있다’라고 답했다. 위생상태를 묻는 질문에는 500명 중 432명이 더럽다고 느낀 적 있다는 조사결과가 말해준다.

남자 화장실의 경우 기저귀 교환대를 찾는 일은 더 어렵다. 수유실도 남자는 출입금지인 곳이 대부분이다. 지난해부터 문화 및 집회시설과 종합병원, 도서관 등 남녀화장실에 1개씩 기저귀 교환대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한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 시행되기는 했지만 소급적용이 되지 않고, 범위도 제한적이다.

아이와 외출하기조차 쉽지 않다면 누가 아이를 낳으려 할까. 저출산 타개를 위해 수 백만 원의 지원금을 주는 것도 좋지만 그에 앞서 육아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는 사회적 배려와 인프라 확충이 수반돼야 할 것이다. 아이를 낳고 싶고, 불편함이나 애로사항 없이 아이를 마음 놓고 기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먼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