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7-22 10:38 (월)
옥천 거봉포도 수확 한창… 다음달 26일 축제도 열려
옥천 거봉포도 수확 한창… 다음달 26일 축제도 열려
  • 박승룡
  • 승인 2019.06.20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 전국 최대 시설 포도 주산지인 옥천군에서 거봉포도 수확이 한창이다.

따스한 햇살을 받고 자란 진보랏빛 포도알이 단단히 영글어 탐스러운 데다 달콤한 포도 향기까지 더해져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다.

큰 봉우리란 말에서 유래한 거봉은 품종 개발국인 일본에서는 포도의 정수(精髓)라고 불릴 정도로 뛰어난 풍미와 큼지막한 크기를 자랑한다.

20일 군에 따르면 동이면 석화리 임숙재(57)·이용윤(55) 씨 부부가 지난 11일부터 시설하우스에서 거봉(자옥)을 따기 시작해 달콤한 수확의 기쁨을 맛보고 있다.

포도 주산지로 꼽히는 동이면에서 1996년 캠밸얼리 시설 포도를 재배하기 시작한 임 씨 부부는 2008년부터 거봉 품종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10년이 넘은 지금 1만㎡의 비닐하우스 중 절반에 가까운 면적에 거봉을, 나머지에는 샤인머스캣과 캠밸얼리를 심어 제법 짭짤한 수입을 올리고 있다.

하우스 안에 비닐막 3겹을 설치하고, 나무 사이사이에 물주머니를 댄 덕분에 다른 일반 하우스 농가보다 30여일 일찍 출하를 시작했다.

옥천보다 남쪽에 있어 더 이른 수확기를 맞는 김천 포도 출하 시기에 맞추기 위해 남들보다 더 바삐 움직여 맺은 결실이다.

임숨재 씨는 “올봄 적당한 온·습도와 큰 일교차로 포도알이 제법 크고 잘 익어 올해 수확량은 7t을 기대한다”며 “포도의 고장 옥천의 명성을 높이기 위해 품종 개량 등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겠다”다고 말했다.

2017년 24대 옥천 친환경 포도왕에 선정되기도 했던 베테랑 포도 농사꾼 임 씨의 포도는 현재 대전 오정동 농수산물시장에서 2㎏당 평균 1만8000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옥천군은 해마다 7월 지역 대표 농특산물인 복숭아와 함께 ‘향수옥천 포도 복숭아축제’를 연다. 올해는 다음 달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옥천 공설운동장 일원에서 개최한다. 옥천 박승룡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