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7-24 15:54 (수)
보령시, 화력발전소 인근 "주민 건강권 확보" 위해 공동 대응 추진
보령시, 화력발전소 인근 "주민 건강권 확보" 위해 공동 대응 추진
  • 천성남
  • 승인 2019.06.24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 창립…주민 삶의 질 향상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 보령시가 화력발전소 인근 주민건강권을 확보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를 창립, 공동 대응에 나선다.

24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주민 건강권 확보와 낙후된 지역발전 개선, 지역 주민들과의 상생을 이룰 현실성 있는 대책을 위한 행정협의회 창립식을 가졌다.

이날 창립식에 인천시 옹진군과 충남도 보령시·태안군, 강원도 동해시·삼척시, 경남 하동군·고성군 등 7개 시군이 참여, 앞으로 모든 문제에 대해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앞서 7개 시·군은 지난해 11월 미세먼지의 주범인 화력발전소로 인해 특별한 희생을 감수하고 있는 관계 자치단체의 문제를 공동 해결하기 위해 행정협의회 구성을 논의했고, 올해 상반기 각 자치단체별 행정협의회 구성을 위한 의회 의결 및 규약고시, 실무자 회의를 통한 세부사항 협의를 거쳤다.

협의회는 정부가 수출주도 산업 육성을 위해 생산단가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원전, 석탄 발전 위주의 에너지 공급정책을 펼쳐왔고, 이에 따른 다량의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으로 주민들이 수십 년간 막대한 피해를 받고 있음에도 적절한 보상과 대책마련을 소홀히 하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가기 위해 창립을 하게 됐다.

발전소 주변지역의 실질적인 발전을 위해 △수력·원자력 발전보다 현저히 낮은 지역자원시설세 인상 △발전소 기본지원 사업비의 현실성 있는 단가 인상 △미세먼지 대책 추진 및 주민 건강권과 환경권 보장 △발전소 운영 관련 갈등 현안 해결 등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의 상생 발전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 등 각종 지원에 관한 사항 △민간 환경 ․ 안전감시기구 운영 및 활동 △각종 현안 및 민원사항 해결 △제도 ․ 정책 등에 대한 중앙정부 및 국회 공동 건의를 해 나간다.

이날 초대회장으로 선임된 장정민 옹진군수는 “미세먼지, 석탄재 분진, 대기오염 등의 피해와 희생을 감수하면서도 국가발전을 위해 필요한 시설이라는 이유만으로도 해당 지역 주민들이 큰 고통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다”며 “앞으로 공동 대응말 발전소 주변지역을 환경오염 피해 지역에서 살기 좋은 명품지역으로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화력발전소는 국가의 중요한 기간산업임에도 불구하고 지역자원시설세의 낮은 표준세율 등 다른 에너지 발전소에 비해 상당히 불합리한 차별을 받아왔고, 이로 인한 지역발전과 주민의 복지증진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행정협의회가 지역민들의 아픔과 애환, 그리고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법령·정책 건의는 물론 자치단체 간 발전 방향까지 모색하는 구심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령 천성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