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7-17 23:34 (수)
금산발전 잠재력 확장, 성장동력 기반 마련
금산발전 잠재력 확장, 성장동력 기반 마련
  • 김현신
  • 승인 2019.06.26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김현신 기자) ‘새로운 시작 활기찬 금산’이라는 군정구호 아래 출범한 민선 7기 금산군정 1년은 금산발전의 잠재력을 촉발시킨 한 해로 평가되고 있다.

금산인삼 전통농업의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제3기 지역균형발전사업(13개 사업, 81억 원), 국도비 예산확보(142건, 1822억 원), 금산인삼축제 역대최고 성적 등 역동성이 힘을 발휘했다.

여기에 금산인삼 세계화 명품화, 농업 선진화, 거점형 종합개발, 명품관광, 인재육성, 우량 기업유치, 복지 안정화 등 삶의 질 변화를 꾀함으로써 기대치를 높였다.

열린 군수실 운영을 통해 소통문화를 확장시켰고, 새벽 현장행정, 군민소통위원회 및 군민감사관 운영 등 주민의 눈높이에서 행정의 문턱을 낮추려는 노력들이 이어졌다.

가장 두드러진 분야는 인삼약초 분야다.

금산전통인삼농업이 유엔 식량농업기구 세계중요문화유산으로 등재돼 대한민국 인삼종주지의 위상 및 국가대표 입지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노력도 이어졌다.

중국, 베트남, 라오스, 태국 등 주요 인삼소비국을 중심으로 해외 홍보마케팅이 펼쳐졌고, 오는 7월초에는 프랑스를 방문, 금산인삼 유럽진출의 돌파구를 마련할 계획이다.

금산 농어업을 대표하는 협의기구 ‘금산군농어업회의소’창립은 기대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행정과 민간이 함께 기획, 실행, 평가, 책임지는 진정한 협치 체계로의 출발이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금산군의 대표적 효자 작목인 깻잎은 3년 연속 500억 원대 매출을 달성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남겼고, ‘의료폐기물처리시설’ 행정소송 항소심 승소 역시 군민들의 자존감을 지켜냈다.

금산역사문화박물관 건립은 금산의 정체성과 자긍심을 더욱 확장시켰으며, 작은영화관 금산시네마 운영(5만4452명), 문화예술 프로그램 운영, 금산자치종합대학 등도 군민들의 문화향유권을 만족시켰다. 금산 김현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