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2-11 18:11 (수)
동충주역 유치추진위, ‘정치 갑질’ 시의원 사과와 사퇴 요구
동충주역 유치추진위, ‘정치 갑질’ 시의원 사과와 사퇴 요구
  • 윤규상
  • 승인 2019.07.11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대표에게 막말” vs “상대방도 막말 아니다 인정”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 충주 시민의 날 기념행사장에서 동충주역유치추진위원회 주관 시민 결의대회를 저지하려고 한 천명숙 충주시의원 행동과 관련, 유치추진위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11일자 2면

유치추진위는 11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념식에 앞서 열린 동충주역유치 시민결의대회를 방해한 시의원 행동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 같은 행위는 ‘정치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해당 의원은 행사장에서 충주발전을 위해 시민 뜻을 모아 동충주역 유치를 염원하며 선두에서 동참한 시민대표들에게 언성을 높였다”며 “해당 의원은 어느 도시 시의원이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같은 행위는 충주발전을 저해하고자 하는 시의회 전체 입장인지, 개인 생각인지 답변해 달라”고 요구했다.

유치추진위는 “충주발전을 위해서는 오로지 초당적 협력만이 필요할 뿐”이라며 “시의회는 시민 권한을 잠시 빌려준 것”이라며 “오히려 충주발전을 저해하며 시민을 무시하는 정치행태를 보인 것은 ‘정치 갑질’”이라고 덧붙였다.

유치추진위 주장과 관련, 민주당 천명숙 시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의 날 행사 개최 과정에서 공지된 본 행사 식순과 다르게 일정 변경에 대해 합의적 절차를 지키는 시정을 요구한다”고 충주시에 요구했다.

천 의원은 또 “공지된 내용에 따라 취지에 맞는 행사를 끝내고 동충주역유치 결의대회를 식후행사로 진행하기로 약속된 순서와 합의적 절차를 지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치범대위 의견과 활동사항은 존중하지만, 확연한 전문가 유불리와 검증된 시민 대토론회 등을 통해 충분한 의견과 합의를 통해 퍼포먼스를 진행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공무원과 불거진 소란은 무대 뒤에서 나눈 대화였고, 평소 친분 관계로 편하게 말한 것이었으나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은 사과를 표명한다”고 전했다.

양측 주장이 맞서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 충주시의원들도 이날 오후 시청 브리핑룸을 찾아 입장을 밝혔다.

이들 시의원들은 “자유한국당 의원 일동은 동충주역 신설을 적극 지지한다”며 “동충주역 유치를 염원하는 시민 뜻을 받들어 최선을 다하고 유치추진위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충주는 수소자동차 메카와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이전 등 발전 호기에 발맞춰 충북발전 백년대계의 중차대한 시점”이라며 “마중물 역할을 할 동충주역 신설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기울이고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동충주역유치 결의대회 문제로 유치추진위원들과 민주당 소속 한 시의원이 ‘정치 갑질’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의 동충주역 신설 찬성 의견까지 더해진 지역 정가 모습에 대해 시민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충주 윤규상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