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19 11:17 (목)
생선자르다 사라진 손가락 경찰 도움으로 찾아
생선자르다 사라진 손가락 경찰 도움으로 찾아
  • 정래수
  • 승인 2019.08.19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님 냉장고서 3시간 만에 찾아…무사히 봉합수술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생선 손질 중 절단된 엄지손가락을 잃어버린 응급환자가 경찰 도움으로 손가락을 찾아 무사히 봉합수술을 받았다.

19일 대전대덕경찰서에 따르면 A(23)씨는 지난 16일 오후 2시 15분께 대덕구 한 생선가게에서 생선을 자르다가 엄지손가락이 절단됐다. 사촌 형의 도움으로 급하게 병원으로 옮겨진 뒤에야 절단된 손가락이 없어진 사실을 알게 됐다.

이들은 사라진 손가락을 찾아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경찰은 생선가게 CC(폐쇄회로)TV 영상을 분석해 사고 당시 생선을 사간 60대 손님을 찾았고, 그의 냉장고에서 생선과 함께 봉지에 싸여 있던 A씨의 손가락을 찾았다.

경찰은 오후 5시 30분께 이 손가락을 A씨가 입원 중이던 병원으로 가져갔고, 덕분에 A씨는 3시간여 만에 무사히 손가락 봉합수술을 마칠 수 있었다.

A씨의 사촌 형은 “경찰의 발 빠른 대처가 없었다면 동생은 영원히 손가락을 찾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감사를 전했다. 정래수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