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19 11:17 (목)
단양 채석장서 60대 중장비비에 깔려 숨져
단양 채석장서 60대 중장비비에 깔려 숨져
  • 장승주
  • 승인 2019.08.21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단양의 한 채석장에서 60대 주유소 직원이 중장비에 깔려 숨졌다.

21일 오전 7시 8분께 단양군 매포읍 여천리 한 채석장에서 A(50)씨가 몰던 중장비가 후진 중 주유소 직원 B(61)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B씨가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B씨는 A씨가 몰던 페이로더(광석이나 석재 등을 퍼 올려 목적지까지 운반하는 중장비) 뒤편에서 주유를 준비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B씨는 다른 직원의 휴무로 대신 주유업무를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장비 뒤쪽에 사람이 있는지 몰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단양 장승주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