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19 19:11 (목)
대회 6일째 대한민국 선두 유지
대회 6일째 대한민국 선두 유지
  • 곽근만
  • 승인 2019.09.0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슈 강세 홍콩 2위·말레이시아 3위 달리고 있어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삼보' 경기가 열린 4일 오전 충주 호암2체육관에서 선수들이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종주국의 자존심을 살리고 있는 대한민국 태권도 선수단.

[동양일보 곽근만 기자]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개막 6일째인 4일 태권도와 벨트레슬링 등 각 종목에서 참가국의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다.

4일 현재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기준 순위 현황에 따르면 대한민국(금 7, 은 5, 동 10)이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뒤를 이어 홍콩(금 4, 은 5, 동 7)이 전통적인 강세 종목인 우슈에서 금메달 4개를 따내는 등 무더기 메달 사냥에 성공하면서 빠짝 추격하고 있다.

3위는 말레이시아(금 4, 은 5, 동 2), 4위는 벨트레슬링과 주짓수 등에서 선전한 투르크메니스탄(금 4, 은 1, 동 1)이 달리고 있다.

태권도 경기 남자 품새(단체)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품새 개인전에서는 필리핀의 베너러블 다리우스가 1위에 올랐고 베트남의 트란 당 코아와 러시아의 슬래피치 세르게이가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냈다.

여자 품새(개인)에서도 지난해 세계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유망주 이지영이 우승을 차지했다.

또 유도와 삼보, 크라쉬, 연무, 펜칵실랏 등 다양한 종목에서 치열한 접전이 벌어졌다. 곽근만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