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20 17:41 (일)
오늘의주장/ 일본 우경화, 개각으로 포문 열어
오늘의주장/ 일본 우경화, 개각으로 포문 열어
  • 동양일보
  • 승인 2019.09.15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지난 7월 치른 참의원 선거 이후 어느 정도 예상됐던 대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12년 12월 이래 최대 규모 개각을 했다.

아베 정권의 중추 인사라 할 수 있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을 제외하고 내각에 새로 진입하거나 자리를 바꾼 각료의 면면을 보면 차고 넘칠 만큼 우편향이다.

뼛속까지 우익이라고 평가받는 아베 자신이 숙명의 과제로 여기는 평화헌법 개정, 즉 자위대의 헌법 명기를 위한 개헌 드라이브 포석으로 읽힌다.

특히 과거 역사와 영토 관련 망언 논란을 빚은 인사들이 다시 기용되고 측근들이 발탁된 것에 대해 일본 현지 언론마저 '친구 내각'이니 '회전문 인사'니 하는 용어를 써가며 비판적 시각을 보내고 있다.

문부과학상에 임명된 아베 특보 출신의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에 아베를 대신하여 공물을 전달하던 인물이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차남이자 '포스트 아베' 주자 중 하나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중의원 의원은 환경상에 발탁됐다. 그는 올해 일본 패전(종전) 기념일인 지난달 15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 우익 정치인으로 위상을 굳혀가고 있다.

방위상으로 옮긴 전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신임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과 더불어 한일관계에서 강경한 자세를 보이며 외교·안보 정책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색깔이 비슷한 우익 세력이 전면 포진하면서 내각 안정성이 강화되는 가운데 아베의 개헌 플랜이 일사불란하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했다.

목표 달성을 위해 한국을 적으로 두는 혐한 분위기를 유지하고 정부 간 단위에선 한일갈등 지속도 마다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다.

정부는 신우익 인사들을 발굴하고 극우 충성파들에게 보은한 아베의 이번 개각에 치밀하게 분석하고 대응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일본의 페이스에 말리지 말고 우리의 호흡에 맞춰 판단하고 행동하는 것이 필요하다.

국민들도 'NO JAPAN' 보다는 'NO ABE'에 초점을 맞춰 일관된 자세로 일본을 대하는 자세가 요구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