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2 17:03 (화)
단양군 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 내달 18일 개막
단양군 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 내달 18일 개막
  • 장승주
  • 승인 2019.09.24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8~20일까지 3개 권역에서 40여개 프로그램 진행
문체부 선정 대한민국 대표축제이자 전국 유일무이 고구려 문화축제인 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가 오는 10월 18~20일까지 3일간 단양군 영춘면 온달관광지와 단양읍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온달문화축제 개막식 모습.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문체부 선정 대한민국 대표축제이자 전국 유일무이 고구려 문화축제인 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가 오는 10월 18~20일까지 3일간 단양군 영춘면 온달관광지와 단양읍 일원에서 개최된다.

‘고구려 매력에 빠지다’란 부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1400여년의 시간을 연연이 이어온 온달과 평강의 사랑이야기를 다시 꽃피우고 고구려의 사랑과 문화를 체험하는 축제로 3개 권역에서 40여개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단양문화원에서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첫날인 18일 쌀가마 옮기기 이벤트와 함께 개막 행사인 온달장군 출정 퍼포먼스, 전사의 후예들 퍼포먼스, 국화옆에서 가을음악회 등이 진행된다.

19일에는 ‘사랑과 전쟁’을 테마로 연극 ‘궁을 떠난 공주’와 온달과 평강의 사랑이야기 댄스컬, 마상무예, 제천 오티 별신제, 마당놀이 ‘온달아! 평강아!’, 국악 버스킹, 거리 악사 등 다채로운 공연이 열린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고구려의 정신과 기상으로 수많은 전투를 승리로 이끈 온달장군을 기리는 온달산성 최후의 전투 퍼포먼스와 온달 상여·회다지 놀이, 온달장군 진혼제가 삼족오 광장에서 치러진다.

온달관광지 행사장 일원에서 열리는 체험 및 참여행사로는 고구려 복식과 갑옷 입어보기, 전통 활·목검 만들기, 대장간, 농경문화, 주막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마련된다.

아울러 소달구지 체험과 삼족오 한과 만들기, 삼족오 달고나 체험, 전통 다도 체험 등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체험행사도 함께 열린다.

축제 추진위는 방문객의 편의를 위해 10월 19~20일까지 영춘면 체육공원∼온달관광지 구간 무료 셔틀택시를 운영하며 동기간 단양 문화예술회관∼온달 관광지까지 무료 셔틀버스도 운영한다.

특히, 올해 행사에는 전통복장의 선소리꾼과 64명의 상여꾼이 장례식 모습을 재현한 상여놀이와 소리꾼의 소리에 발을 맞춰 돌면서 흙과 석회를 다지는 모습을 재현한 회다지 공연으로 색다른 퍼레이드와 퍼포먼스를 펼쳐 축제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군 축제 관계자는 “관광1번지 단양의 명성에 맞는 수준 높은 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가오는 10월 전국 유일의 고구려 문화축제에 한껏 빠져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 장승주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