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23 22:59 (수)
한입에 쏘옥~ 과일의 고장에서 난 특별한 미니사과
한입에 쏘옥~ 과일의 고장에서 난 특별한 미니사과
  • 임재업
  • 승인 2019.10.07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프스오토메, 새로운 웰빙과일로 인기 ‘맛 최고 영양 최고’

[동양일보 임재업 기자]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에서 미니사과 알프스오토메가 올망졸망 앙증맞은 자태로 소비자 입맛을 당긴다.

청정 자연 환경 속에서 풍부한 일조량, 높은 일교차 등 생육환경이 좋아 이곳에서 생산되는 과일은 명품으로 통하지만, 이 알프스오토메도 지역의 최고 품질을 자랑한다.

영동군 양강면 두평리 배석록(남·70세) 씨 농가는 연이은 태풍도 이겨내고 1500㎡에서 빛깔 좋고 맛 좋은 알프스오토메의 막바지 수확에 손길이 분주하다.

미니사과로 각광받는 알프스오토메는 보통 9월 하순에서 10월 중순까지 수확되며 과실은 40∼50g 정도로, 보통사과 (250∼300g)의 7분의 1정도의 미니어쳐 모양을 하고 있다.

껍질째 먹을 수 있고 비타민C, 식이섬유 , 과당 함량이 일반 사과보다 훨씬 높아 웰빙식품으로 입소문을 타며 주목받고 있는 품종이다.

맛과 당도가 좋아 식후 디저트나 간식으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재배가 용이하고 시장경쟁력이 높아 신소득작물로도 주목받고 있다.

5년전에 묘목을 구해 정성스레 가꿔, 올해 본격적인 출하 작업에 들어갔다.

올해는 봄철 냉해피해도 입지 않았고, 여름 무더위와 태풍도 잘 견뎌 풍성한 결실을 이뤄냈다.

아직은 정착과 홍보 단계라 직거래 등으로 소량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현재 500g 한 팩에 2000원 내외로 농협 공판장 등에 출하되고 있다.

배석록 씨는 “영동의 청정 자연 속에서 빛깔 좋고 맛 좋은 알프스오토메가 출하되고 있다”라며, “과일의 고장 영동을 알리는 것은 물론, 최고 품질의 먹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임재업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