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3 12:02 (수)
충남 보령 돼지열병 ‘음성’....한숨돌린 충남도
충남 보령 돼지열병 ‘음성’....한숨돌린 충남도
  • 정래수
  • 승인 2019.10.07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충남 보령의 한 양돈농장에서 접수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음성’으로 판명 나면서 지역 양돈농가와 방역당국이 한시름 덜게 됐다.

7일 충남도에 따르면 전날(6일) 보령시 천북면 한 농장에서 돼지 7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한 결과 ASF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에는 1227개 농가가 240만 마리의 돼지를 키우고 있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돼지 사육 두수가 가장 많다. 앞서 1주일 전인 지난달 29일에는 홍성군 도축장에서 도축 대기 중이던 돼지 19마리가 폐사해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했으나 ASF가 아닌 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판명되기도 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추가 검사가 필요하지만 흉막폐렴 등 호흡기 계통의 질병이 폐사 원인이 아닌가 조심스럽게 추정해 본다”고 설명했다.

양성 판정이 났을 경우 의심 신고 농장을 비롯해 많게는 반경 3㎞ 이내 45개 농가에서 기르는 10만 7000마리 돼지를 살처분해야 할 위기였다.

특히 천북면 농장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돼지 사육두수가 58만 5000마리로 가장 많은 홍성군 바로 코앞이라 국내 양돈산업 기반 자체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됐다.

이번 음성 판정 소식을 들은 양돈 농민들은 다시 한 번 안도했다.

충남도는 폐사 원인을 밝히기 위해 병성감정을 벌이고 있다.

도는 또 ASF 확산을 막기 위해 도내 소규모 양돈농가 27곳에서 기르는 돼지 506마리를 수매해 도축했다. 지역별로 청양 250마리, 서산 112마리, 보령 49마리, 서천 38마리, 공주 37마리, 당진 14마리, 홍성·태안 각각 3마리 등이다.

현재 도는 거점소독시설 24곳에서 축산차량을 소독·통제하고, 양돈 밀집단지와 역학 농가 앞 이동통제초소 174곳에서 265개 농가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경기·인천의 ASF 발생 농가와 관련된 도내 직·간접 역학 농가는 409곳으로, 이 가운데 발생 농장을 방문한 지 21일이 지나지 않은 265곳에 대해 이동제한 명령이 내려져 있다.

교차 오염을 막기 위한 경기·인천·강원지역 사육 소 도내 반입과 충남지역 소 반출 금지 조치도 유지된다.

도는 8일까지 축산업에 등록하지 않은 소규모 농가와 남은 음식물 급여 농가 등 취약 농가 규모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전수 조사한다. 정래수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