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9 18:42 (화)
과일의 고장 영동군, 사과 국내육성품종 보급 ‘집중’
과일의 고장 영동군, 사과 국내육성품종 보급 ‘집중’
  • 임재업
  • 승인 2019.10.17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땅, 우리 입맛에 ‘딱 맞는 사과’, 우리품종 사과 홍보행사서 인기 짱

[동양일보 임재업 기자]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이 사과 국내육성품종 보급에 열을 올리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재배하고 있는 사과는 후지품종이 약 60%를 상회하고 있으며, 추석 무렵 수확하는 홍로품종이 약 25% 정도, 기타 품종이 약 15% 정도 재배되고 있다.

그 중 홍로를 제외한 품종은 일본에서 육성한 품종이다.

이에 농촌진흥청에서는 맛과 품질이 뛰어난 신품종을 개발하고 시범사업을 통해 보급하고 있으며, 영동군도 2억5000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2018년부터 10ha를 목표로 국내육성품종을 보급하고 있다.

사업의 주요 내용은 국내육성품종 신규식재, 품질향상자재·결실안정자재·수확후관리자재 등의 지원과 역량강화교육, 출하홍보마케팅 지원 등이다.

영동군에서 보급하는 품종은 모양이 예쁜 여름사과 ‘썸머킹’, 추석사과 ‘아리수’, 나들이용사과‘피크닉’, 황녹색사과 ‘황옥’ 등이다.

아직은 잘 알려져 있지 않은 품종이지만 뛰어난 맛과 품질을 인정받으며, 한창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는 가을철 홍수출하로 가격이 낮게 형성되는 단점을 보완하고 수입과일에 대응하여 제철에 먹을 수 있는 맛있는 사과를 생산 보급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영동군은 지난 4~6일 3일간 열린 제10회 대한민국 와인축제 기간 중에서 국내육성품종 사과들을 선보였다.

이번 홍보행사는 아리수 등 4품종 2톤을 준비하여 난계국악축제와 와인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청정지역 영동에서 생산한 국내육성품종 사과의 우수성을 알리고 시장에서 좀 더 다양한 맛을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시범사업을 추진중인 심천사과탑푸르트 청우회(회장 강현모) 작목반원들은 “사업을 통해 다양한 사과품종을 출하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공동작업을 통하여 비용절감까지 이룰 수 있어 농가소득증대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다.

군 관계자는 “영동은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해 사과를 비롯해 고품질의 과일이 사계절 내내 생산되는 곳이지만, 다양한 시범사업으로 국내 환경과 소비자 입맛에 맞는 최고 품질의 건강 먹거리를 생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임재업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