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5 15:37 (금)
세종 학생안전사고 증감률 1위 ‘불명예’
세종 학생안전사고 증감률 1위 ‘불명예’
  • 지영수
  • 승인 2019.10.20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371건…최근 3년 새 78.3% 증가
발생빈도 전국 두 번째…대책 마련 시급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세종지역 각급 학교에서 발생한 학생안전사고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특히 학교에서 발생한 안전사고가 학생 수 대비 전국에서 두 번째를 차지,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비례) 의원이 20일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국에서 체육시간 등에 학교 안전사고가 11만4260건이 발생했다. 학생 49명당 1건의 사고가 발생한 셈이다.

매년 학교에서 크고 작은 사고들이 발생해 교육부에서 대책을 마련한다고 하지만 지속적으로 증가해 학부모들의 우려가 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기준 제주가 31명 당 1건의 사고가 발생해 발생 빈도가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이 32명당 1건으로 두 번째다. 대전은 43명당 1건(7위), 충남은 45명당 1건(9위), 충북은 52명당 1명(12위) 등이다.

2016년 대비 2018년 사고 증감율은 세종이 78.3%로 가장 높았다. 세종은 2016년 769건, 2017년 1032건, 지난해 1371건이 발생했다.

충남은 23.0%로 전국 세 번째다. 충남은 2016년 4331건, 2017년 4648건, 2018년 5328건 등으로 급증했다.

이어 대전(21.5%)이 전국 네 번째를 기록했다. 2016년 3366건에서 2017년 3806건, 지난해 4089건 등 증가 추세다.

충북은 9.5%로 11위다. 전국 평균(6.1%) 보다 높다. 2016년 3081건, 2017년 3165건, 지난해 3374건이 발생했다.

김 의원은 "학교 내에서 많은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영수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