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21 20:44 (목)
기자수첩 / 누구의 잘못인가
기자수첩 / 누구의 잘못인가
  • 엄재천
  • 승인 2019.11.04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재천 취재부 부국장
엄재천 취재부 부국장

[동양일보 엄재천 기자]90가구 300~400여명의 주민들이 살고 있는 조용한 시골 마을에 어느 날부터 재앙이 시작됐다.

음성군 원남면 구안리 노인들과 어린아이를 중심으로 목과 겨드랑이 등 신체에서 가장 약한 부위에 붉은 반점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 붉은 반점은 밤이 되면 가려움증이 점점 심해져 주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다.

갑자기 발생한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주민들은 인근 폐기물재활용업체를 이유로 들었다.

주민들은 이 업체가 늦은 밤시간대에 집중적으로 폐기물을 소각하면서 환경을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들은 음성군청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충북도에 환경분쟁조정신청을 하라는 성의 없는 답변만 돌아오자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군이 허가를 낸 준 업체로 인해 주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데도 뒷짐만 지고 있다고 항의하고 있다.

주민들의 민원을 나몰라라 하는 음성 공무원들이 자세가 일반 공무원들에게는 어떻게 보여질까. 주민들을 시위 현장으로 내모는 것은 공무원들이다. 주민들 입장에서 주민들의 마음을 읽는다면 주민들이 군청을 성토하는 시위에 참여하겠는가.

주민들의 고통을 보듬어 줄 수 있는 것은 지역의 공무원들이어야 한다. 행정을 아무리 잘해도 불평의 소리가 나온다면 그 행정은 잘못된 것이다. 주민들의 건강을 보살펴야 하는 공무원들이 움직이지 않으면 주민들이 할 수 있는 건 없다. 공무원의 손길이 필요해 조치를 취해 달라고 하는데 그들이 움직이지 않으면 소용없는 일이다. 자신의 어머니, 아버지가 그런 고통을 당하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면 주민들을 그냥 버려두지는 않을 것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