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2-14 13:27 (토)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 정기회 및 포럼 개최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 정기회 및 포럼 개최
  • 장승주
  • 승인 2019.11.19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공동추진협의회와 협력을 위한 민·관 공동 대응 등 협력 합의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회장 류한우 단양군수)는 1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19년 정기회 및 포럼을 개최했다.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회장 류한우 단양군수)는 1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19년 정기회 및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류한우 단양군수를 포함한 12개 회원 시·군 자치단체장이 모인 가운데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김경욱 국토부 2차관, 관련 전문가와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에 대한 열망과 관심을 보였다.

정기회에서는 △민간 공동추진협의회와 협력을 위한 민·관 공동 대응 건 △2020년 총선 후보자 공약사항 포함을 위한 적극대응 건 △제천∼영월간 고속도로 예타통과를 위한 집중대응 건 등에 대한 공동협력 합의가 이뤄졌다.

또 △회원시·군의 염원이 담긴 공동건의문 정부 건의 △관련 규약에 따라 6대회장 확정 및 7대 회장 선출 건도 의결했다.

의결에 따라 최명서 영월군수가 2020년 6대 회장으로 확정됐다.

정기포럼에서는 ‘동서6축 조기 완성 필요하다’라는 주제로 한국교통연구원 전략혁신기획단장인 김찬성 박사가 발표를 진행했으며 ‘국가균형발전에서 바라본 강원과 충북’이란 주제로 대구대학교 권성문 교수의 발표도 이어졌다.

포럼에서는 이용재 중앙대 교수가 토론의 좌장을 맡았으며 박용석 한국기술연구원 교수 등 7명의 패널들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류한우 단양군수는 “국토 간선도로망의 동서축 발전은 남북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디게 발달했다”며 “경기도와 충북, 강원을 하나로 잇고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국가 중심축인 동서고속도로 완전개통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고 함께하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는 전체구간 250.1km로 2002년 12월 서평택JC∼안성 구간 개통을 시작해 충주∼제천구간이 2015년 6월 개통됐으며, 현재 미착공 구간인 제천∼삼척간 123.2.km가 남아 동서6축을 잇는 허리가 끊긴 상태다.

현재 제천∼영월 구간은 지난 4월 기재부 예타 대상으로 확정됐으며, 영월∼삼척 구간은 추가 검토사업으로 남겨져 있다.

지난해까지 각 기관·단체 건의문 전달, 대선캠프 방문 건의, 정책이슈화를 위한 시·군 릴레이 행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약사업 반영 건의문 전달 등 많은 노력이 이어졌다.

지난 9월에는 전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청와대 국민 청원을 추진해 2만 6374명의 동참을 이끌어 냈다. 제천 단양 장승주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