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2-22 18:43 (토)
아름다운 국악선율과 함께 떠나는, 막바지 가을 낭만여행
아름다운 국악선율과 함께 떠나는, 막바지 가을 낭만여행
  • 임재업
  • 승인 2019.11.27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 인기, 지역 대표 문화관광 코스로 자리매김

[동양일보 임재업 기자] 국악의 고장 영동군은 토요일 마다 흥겨운 우리가락으로 진하게 물든다.

군에 따르면 영동군립 난계국악단(단장 김창호 부군수)이 꾸미는 토요상설공연이 우리가락의 멋과 흥을 전하며 한창 인기몰이중이다.

이 토요상설공연은 지방의 주요 관광 거점지에서, 그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관광이 연계된 참여형 관광프로그램을 육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문화관광프로그램 중 하나다.

영동군은 지역의 전통과 문화가 담긴 ‘국악’이라는 특별한 소재를 활용해 특별한 관광자원을 창출했다.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4년부터 올해까지 5년 연속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됐으며, 공연 운영 및 홍보비 등으로 44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고 있다.

우리 국악을 널리 알리고 소개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으로 전통국악부터 현대적 느낌을 가미한 퓨전국악까지 격주로 선보이며 국악이 지루하고 어렵다는 편견을 하나하나 바꿔 가고 있다.

관객들이 눈높이에 맞춘 재미난 해설과 추임새를 직접 배우며 국악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것이 특징이자 인기 비결이다.

또한 국악의 본향인 영동의 이미지를 대외에 알리며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는 데에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관객들의 호응도가 높아 매 공연마다 성황을 이루고 있으며, 가을의 정취가 깊어지는 요즘에는 주변 관광지와 연계해 단골 힐링 여행 코스가 됐다.

올 10월까지 1만419명의 관광객이 찾았으며, 현재 1회에 학생, 군인, 주민 등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 200여명 정도가 찾아 국악의 흥겨운 장단에 푹 빠진다.

전통국악 공연시에는 ‘함령지곡’, ‘가야금산조’, ‘뱃노래’ 등으로 국악의 흥겨움을, 퓨전국악 공연시에는 ‘넬라판타지아’, ‘플라이 미 투 더 문&탱고’, ‘비틀즈 메들리’ 등으로 세련된 감동을 전한다.

지역 청소년들에게는 국악과 전통의 산교육의 장으로, 외지 관광객들에게는 꼭 관람하고 싶은 문화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영동국악체험촌 우리소리관 공연장에서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영동국악체험촌 홈페이지(http://gugak.yd21.go.kr)를 참고하거나 전화(☎043-740-3224)로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국악의 고장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국악의 참모습을 알아가며,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하고 있다”라며, “토요상설공연에서 국악과 함께 영동만이 가진 가을정취와 낭만을 만끽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영동 임재업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