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2-06 19:31 (금)
5분 자유발언/지역인재육성 헛구호! 지역인재 채용 활성화 시책 마련을 촉구한다!
5분 자유발언/지역인재육성 헛구호! 지역인재 채용 활성화 시책 마련을 촉구한다!
  • 엄재천
  • 승인 2019.12.02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엄재천 기자]육미선(더불어민주당·청주 5선거구) 의원이 지역인재 채용 활성화 시책이 필요하다 대책을 촉구했다.

육 의원은 “충북도에서 465억 원을 들여 건립한 동서울관은 올해 10월 공고를 통해 신규직원 8명을 채용했다”며 “공고에 응시한 전체 인원 286명 중 주소지가 충북인 사람은 115명으로 40%가 넘었지만, 이중 최종 합격자는 단 1명에 불과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역인재를 육성한다는 기관에서 근무 인력 채용에 있어서는 지역인재를 전혀 배려하지 않고 전국 공모로 신규직원을 뽑은 것 자체가 지역인재 육성을 구호로만 외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육 의원은 “행정안전부의 ‘지방 출자·출연기관 인사·조직지침’에도 명시하고 있는 것처럼 채용계획 수립 당시, 충북학사의 이사장이자 자치단체장인 지사께서 신규직원 채용과 관련한 사전논의를 통해 이러한 결정을 하신 것인지 궁금하다”며 “지사께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지역의 인재육성을 강조하고 지역인재 채용이 중요하다고 말씀만 하실 뿐, 실질적인 지역인재 취·창업에 대해서는 관심이나 있으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육 의원은 “블라인드 채용을 원칙으로 한다지만 지역균형 인재 육성이라는 과제와 특히, 순수 도민의 세금으로 지원해 주는 출연기관에 있어서는 지역인재 채용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와 의무가 있어야 할 것”이라며 “2016년 ‘충청북도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 인재육성지원협의회 설치·운영 조례’를 제정하고, 도내 대학과 지역사회에 최근 3년 동안 1813억 원을 지원하고 있으면서도 조례에 규정된 협의회는 현재까지 구성조차 되어 있지 않다”고 했다.

육 의원은 “2018년 기준으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채용인원 대비 지역인재 비율이 충북도는 21.2%로 12개 광역 자치단체 중 7위에 그치고 있다”며 “해마다 늘고 있는 충북 청년들의 타 시·도 유출을 막고,

지역균형 발전 및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인재 육성과 더불어 지역인재들의 채용을 확대·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 출자·출연기관의 인사규정 및 지침에 지역인재 채용에 관한 규정을 신설해야 한다”며 “최소한 서류전형 심사기준과 응시 자격 요건에 충북 출신 인재들에 대한 가산점 부여, 의무 채용과 관련한 규정이 포함될 수 있도록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엄재천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