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1-27 16:30 (월)
100명의 조르바붓다와 함께하는 ‘음악·춤·명상의 향연’
100명의 조르바붓다와 함께하는 ‘음악·춤·명상의 향연’
  • 신서희
  • 승인 2019.12.09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31일~1월 1일 지리산 생태탐방원서 몸의학교 주관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지나간 2019년에 감사하고 새해 2020년을 사랑으로 맞이하는 춤명상축제가 오는 31일부터 내년 1월 1일 이틀간 지리산 생태탐방원에서 몸의학교 주관으로 개최된다.

이번 춤명상 축제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 개최되는 것으로, 치유, 명상, 미래교육 전문기관인 몸의학교는 이번 춤명상축제를 ‘100명의 조르바붓다와 함께하는 음악·춤·명상의 향연’이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

‘조르바붓다’란 열정과 자유의 영혼 조르바와 각성과 자비의 붓다를 통합한 인간상이다. 이는 삶이 주는 축복의 기회를 누리고, 자기실현에의 길로 나아가는 ‘출가에서 죽음까지’라는 이번 춤명상 축제의 주제와 맞닿아 있다.

몸의학교 김용량(무용치료학 박사)대표는 춤명상축제의 가치를 ‘자기실현과 치유적 연결’이라고 하며, “자신을 실현하고자 인생을 탐험하는 사람들에게 삶이 축복이고 축제라는 것을 나누기 위해 이번 춤명상 축제를 기획하게 됐다.

특히 억압으로 인해 변질된 감정과 가짜 뉴스가 난립하는 사회에서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하트(사랑)을 나누는 축제가 실현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춤명상축제는 춤·음악·명상 분야의 다양한 전문가들의 협업으로 깊이와 즐거움이 더해져 빛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댄싱톡, 9웨이브, 조르바서클댄스, 수피댄스 등의 워크숍프로그램, 일본과 한국팀이 어루러저 만들어내는 춤과 음악 퍼포먼스, 명사와 함께하는 대담, 모두 함께 2020년 새해를 맞이하는 이벤트 등 참여자들이 직접 경험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먼저, 홍라무, 박일화, Rei Tahiti가 땅을 두드려 하늘에 고하는 춤의식을 진행한다. 아키라 선라이즈, 히로유키 마쓰히사, 김재철, 문지윤 등은 깊고 풍성한 소리로 내면의 소리를 깨우는 명상음악으로 축제의 공간을 채운다. 그리고, 박유진(삶의 예술학교 대표), 이병창(데카그램, 메리붓다마스의 저자), Judy Kim(Google Cetified Innovator) 등은 ‘뿌리깊은 생명령의 회복, 트라우마 사회를 넘어서다’라는 주제로 대담을 한다.

또한, 안희영(서울불교대학원 석좌교수)이 전 세계 700여 의료기관이 적용하고 있는 치유 명상 프로그램 MBSR을 안내한다. 마지막으로 김용량과 각종 드럼과 현이 어우러지는 라이브 연주팀의 협업으로 춤명상 메가9웨이브 워크숍이 진행된다.

메가9웨이브는 가슴의 사랑과 단전의 힘을 회복시키는 ‘출가부터 죽음까지’의 성장발달 9단계에 따른 춤명상 프로그램이다.

이외에도, 몸의학교 어벤져스팀과 함께 하는 조르바 서클댄스·댄싱나잇·수피월링 등이 준비돼 있다.

참가문의는 몸의학교.com/ 010-3927-3306/ mom-school@hanmail.net 으로 하면 된다.

세종 신서희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