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1-23 17:32 (목)
황운하 “수사권조정 검찰수정안 수용하면 안돼”
황운하 “수사권조정 검찰수정안 수용하면 안돼”
  • 정래수
  • 승인 2019.12.1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연일 검찰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황 청장은 1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페이스북)에 "(정치권이) 수사권 조정 법안 취지를 몰각시키는 검찰 측 수정안을 수용하면 흑역사에 부끄러운 이름으로 남을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황 청장은 여야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검찰개혁 법안 일부 수정 움직임에 대해 이 같은 내용과 함께 "개혁대상이 동의해주는 개혁이 어떻게 올바르게 되겠냐"고 비난했다.

과거 검찰개혁 시도를 ‘실패와 좌절의 역사’라고 평가하면서 검찰 측 수정안이 받아들여질 경우 다시 수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검찰 입장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보다 수사권 조정에 더 예민해질 수 있다"며 "검찰 수정안을 수용하려는 정치 세력은 검찰개혁을 열망하는 국민을 배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에 실패하면) 천추의 한을 남기게 될 것"이라며 "국민 힘으로 또 한 번의 실패를 막아야 한다"고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일부 군소 야당의 검찰개혁 법안 수정 움직임에 견제구를 던지며 "각 이해와 생각을 앞세워 검찰 로비에 넘어가면 역사적인 개혁법은 목표했던 의의를 잃고 좌초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검찰 간부들이 우리 당 의원들한테까지 와서 개혁법안에 대해 부정적 얘기를 많이 한다고 들었는데 조금이라도 더 그런 활동을 한다면 실명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