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1-23 12:18 (목)
사랑의 풀빵 아줌마 이문희 씨, 올해도 어김없는 이웃사랑
사랑의 풀빵 아줌마 이문희 씨, 올해도 어김없는 이웃사랑
  • 임재업
  • 승인 2019.12.1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임재업 기자]영동군 양강면 마포리이문희(57) 씨가 올해도 어김없이 따뜻한 나눔을 실천했다.

군민들에게는 ‘사랑의 풀빵 아줌마’로 잘 알려진 이 씨는 해마다 풀빵 장사를 하고 남은 자투리 돈을 모아 소외계층을 위해 기탁하고 있다.

올해도 최근 가슴에 돼지저금통을 안고 양강면사무소를 방문해 묵직한 돼지저금통과 현금 20만원이 들어있는 흰봉투를 함께 전달했다.

성금과 함께 총 60만8700을 전달 후,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무실을 빠져나갔다.

벌써 19년째 이어지고 있는 따뜻한 사랑 나눔활동이다.

이문희 씨는 매년 영동읍 계산리 중앙시장 앞에서 풀빵을 구워 팔면서 하루도 빠짐없이 500원짜리 동전을 돼지저금통에 넣어 돼지저금통이 꽉차 더 이상 동전이 들어가지 않을 정도가 되면 불우이웃 돕기 성금으로 매년 기탁하고 있다.

본업은 복숭아 등의 과일 농사꾼이지만, 1년에 4~5달은 풀빵을 팔았기 때문에 이 분야에서 베테랑이 다 돼 단골손님도 꽤 많다.

넉넉한 형편은 아니었지만 주위에 추운겨울이 더 힘들고 어렵게만 사시는 이웃들이 적지 않다는 생각에 500원짜리 동전을 차곡차곡 모았다.

이 씨는 “올해는 돼지에 밥을 많이 못줬다”라며 “어려운 이웃에게 소중히 쓰여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영동 임재업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