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2-20 22:17 (목)
기자수첩/ ‘로열코스→좌천지’ 검찰 인사 뒷말
기자수첩/ ‘로열코스→좌천지’ 검찰 인사 뒷말
  • 이도근
  • 승인 2020.01.28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근 취재부 차장
이도근 취재부 차장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지난 23일 법무부의 검찰 중간간부 인사 발표에 대한 설왕설래가 설 연휴기간 이어졌다. ‘물갈이 성격’의 검찰인사 후속편이라는 우려부터 조직 쇄신의 신호탄이라는 기대감 등을 내비치는 의견도 있었다. 그런데 지역에선 또다른 뒷말이 나왔다.

이번 인사에서 국회 패트스트랙 사건 수사를 지휘한 신응석(48·사법연수원 28기) 서울남부지검 2차장검사가 청주지검 차장검사로 임명됐다.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지휘라인이었던 임현(51·28기) 대검 공공수사정책관은 대전지검 차장검사로 발령났다. 이른바 ‘상갓집 항명 사건’ 당사자는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됐다. 사실상 청와대·정치권 관련 수사책임자인 이들의 좌천은 문책성 의도가 담겨있다는 점에서 유감스러운 면이 없지 않다.

지역 법조계에선 이 같은 인사결과를 두고 충청권 검찰이 ‘좌천지’로 전락하고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일종의 충청권 홀대론이다.

한때 ‘청주지검장=영전(요직)’ 속설이 있었다. 청주지검을 거쳐 간 검찰인사 중에 유독 요직에 앉거나 영전한 인사가 많았기 때문이다. 2008~2015년 청주지검장을 지낸 김진태 전 검찰총장이나 김수남 전 검찰총장이 청주지검장을 지낸 뒤 5년 만에 검찰 총수 자리에 올랐다. 한때 차기 검찰총장으로 거론됐던 국민수 전 서울고검장도 61대 청주지검장을 지낸 뒤 ‘빅3’라 불리던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영전됐다.

이후 조은석, 송인택 검사장의 수평이동 등으로 청주지검장=로열코스 속설이 깨지기도 했지만, 이후 이동열 전 검사장이 서울서부지검장으로 옮기면서 다시 속설 부활의 기대감을 키워가던 중이었다.

물론 이번 인사에서 우수 여성검사들을 주요 보직에 적극 발탁하거나, 일부 일선 검찰청의 인권감독관 공석을 채운 것 등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 그러나 마음에 들지 않는 인사들을 특정지역으로 발령한 것에 대한 뒷말을 피하긴 어려울 것 같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