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4-04 09:36 (토)
증평군,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사용자…과태료 100만원 부과
증평군,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사용자…과태료 100만원 부과
  • 김진식
  • 승인 2020.02.04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증평군이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사용금지를 당부했다.

4일 군에 따르면 최근 일부 업체들이 인터넷 쇼핑몰과 홍보용 전단에서 품질인증을 받은 것처럼 허위로 광고한 뒤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판매해 하수관 막힘 등의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주방용 오물분쇄기는 주방에서 발생하는 음식물찌꺼기 등을 분쇄해 오수와 함께 배출하는 기기로, 하수도법 제33조는 환경부 인증제품을 제외한 주방용 오물분쇄기의 제조·수입·판매 또는 사용을 금지·제한하고 있다.

인증받지 않은 제품을 판매하다 적발되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사용자도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군 상하수도사업소 관계자는 “불법 제품을 사용하면 배수관이 막혀 오수가 집안으로 역류하거나, 오수관 내에서 부패돼 악취를 유발한다”며 “하수처리비용을 증가시켜 하수도 요금의 인상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증평 김진식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